기사 (전체 19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항로별 운임추이] 아시아 - 카리브해항로, 내년 1월 BAF 1,260달러
아시아 - 카리브해 정기항로를 관할하는 트레이드협정(ACTA)은 2014년 1월 유류할증료(BAF)를 발표했다. 20피트 컨테이너당 1,260달러, 40피트 컨테이너당 1,800달러로 모두 전달과 동일하다. 실시는 각 선사 자율에 맡기며 구속력은 없다
쉬핑뉴스넷   2013-12-12
[항로별 운임추이] 아시아 - 북미항로 10월 운임, 서안행 반락 2.99포인트 감소
아시아 - 북미 정기 컨테이너항로 주요 서비스제공 선사로 구성된 태평양항로안정화협정(TSA)이 발표한 아시아발 미국행 금년 10월의 운임지수는 서안행에서 반락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2008년 6월을 100으로 한 운임지수는 서안행이 83.11을
쉬핑뉴스넷   2013-12-11
[항로별 운임추이] 아시아발 유럽행 컨운임 시황 바닥찍었나?
지금까지 급속히 하락세가 지속됐던 아시아발 유럽행 정기항로 컨테이너 운임(스팟)이 최근들어 바닥 탈출감이 강해지고 있다. 상하이항운교역소(SSE)가 정리한 12월 6일자 상하이발 북유럽행 운임은 20피트 컨테이너당 987달러를 기록해 전주대비 13달러
쉬핑뉴스넷   2013-12-11
[항로별 운임추이] COSCON, 아시아 - 중남미ㆍ남아프리카항로 운임인상
COSCON은 아시아 - 중남미· 남아프리카항로에서 각각 운임인상(GRI)과 운임회복을 12월 중순 이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남아프리카행에서는 20피트 컨테이너당 300달러의 운임회복을 16일자로 행한다. 남미서안· 멕시코행에서는 2014년 1월 1
쉬핑뉴스넷   2013-12-06
[항로별 운임추이] 아시아-남미동안, 운임 상승세에 ‘안도’
시황부진이 계속되고 있던 아시아발 남미동안행 컨테이너항로 운임이 11월 이후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에 관계자들이 안도감을 보이고 있다. 남미항로는 거리가 길어 코스트가 증가하기 때문에 시황부진은 정기선 각사의 수지악화 요인이 되고 있었다. 그러나
쉬핑뉴스넷   2013-12-05
[항로별 시황] 아시아발 북유럽행 운임 12월 인상효과 있을까?
아시아발 북유럽행 정기항로 컨테이너운임(스팟) 약세에 제동이 걸리지 않고 있다. 상하이항운교역소(SSE)가 정리한 11월 29일자 상하이발 북유럽행 운임은 20피트 컨테이너당 1,000달러를 기록해 최근 1개월동안 400달러나 하락했다고 일본 해사신문
쉬핑뉴스넷   2013-12-03
[항로별 운임추이] 중남미서안, 내달 컨테이너 운임인상
아시아 - 남미서안항로를 관할하는 해운동맹(AWCSA)과 아시아 - 카리브해항로를 관할하는 트레이드협정(ACTA)은 12월 1일부터 컨테이너 운임을 인상한다.일본해사신문에 따르면 인상액은 아시아발 중남미서안· 멕시코행이 20피트 컨테이너당 500달러,
쉬핑뉴스넷   2013-11-27
[항로별 시황] 동서기간항로, 운임 다시 약세 경향
아시아 - 유럽, 북미행 동서기간항로에서는 금년말부터 내년초에 걸쳐 정기선 각사가 급피치로 선복량 감축을 진행하고 있다. 11월 이후 유럽행 등에서 실시된 운임인상이 일정한 성과를 올린 가운데 수급균형 개선을 행함으로써 시황상승을 위한 기반을 다지려는
쉬핑뉴스넷   2013-11-26
[항로별 운임추이] 아시아발 남미동안행, 이달 2번째 운임인상 성공
아시아발 남미동안행 정기항로에서 배선 각사가 15일자로 실시한 컨테이너 운임인상은 일단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상하이항운교역소(SSE)가 정리한 15일자 상하이발 브라질행 운임은 20피트 컨테이너당 1,926달러를 기록 전주보다 약 600달러
쉬핑뉴스넷   2013-11-21
[항로별 시황] 유럽항로, 동계 프로그램 효과 소석률 '괜찮네’
가을 이후 동계 비수기에 대응해 각 선사, 얼라이언스가 아시아 - 유럽항로에서 실시하고 있는 동계 프로그램이 일정한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해사신문에 따르면 11월 이후 선복수급이 크게 느슨해지고 있지는 않다는 것이다.유럽 서항에서
쉬핑뉴스넷   2013-11-20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명칭 : SNN 쉬핑뉴스넷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