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7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칼럼] [서대남 편집위원 칼럼]"내가 젤 잘 나가" 웨이버 제도의 추억과 회상(下)
일본이 최근 수출우대국가명단 '화이트 리스트(White List)'에서 우리나라를 제외함으로써 불거진 양국간의 무역갈등이 첨예화되어 무역 의존도가 높은 국가경제의 근간마저 위협받고 있어 국민의 관심은 그 어느 때보다 정부의 대승적이고 실리적인 외교 통
쉬핑뉴스넷   2019-08-29
[칼럼] [김현 법무법인 세창 대표변호사(前 대한변협 회장) 칼럼]직장내 괴롭힘 금지법, 직장문화 개선의 단초가 되길
직장 내에서 지위를 이용하여 다른 근로자에게 고통을 주거나 근무환경을 악화시키는 행위를 금지하는 근로기준법 개정안(이른바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지난 달 16일부터 시행되었다. 음주를 강요하거나 업무 질책 과정에서 모욕감을 주는 등 직장 내에서
쉬핑뉴스넷   2019-08-13
[칼럼] [서대남 편집위원 칼럼]"내가 젤 잘 나가" 웨이버 제도의 실제와 추억의 회상(上)
2011년께 국내 이름난 걸 그룹 '2NE1'의 히트곡 '내가 젤 잘 나가(I Am The Best)'를 따라 부르면서 우리 해운과 '웨이버'제도, 한때 그 업무를 담당했던 필자를 연관시켜 생각하며 혼자 웃은 적이 있다. 한국 해운계에 1960년대부터
쉬핑뉴스넷   2019-07-30
[칼럼] [김현 법무법인 세창 대표변호사(전 대한변협 회장) 칼럼]새벽 배송 시장의 성장과 물류의 미래
유명 여배우 전지현이 새벽녘 집 앞에서 보라색 잠옷 바람으로 누군가를 기다린다, 그 대상은 어젯밤에 주문한 신선식품 배송 차량. 동 트기 전에 배송된 물건을 받아 들고, 유유히 집으로 들어가는 그녀의 모습을 그리는 내용의 TV광고는 새벽에 신선한 식품
쉬핑뉴스넷   2019-07-03
[칼럼] [서대남 편집위원 칼럼]세대 갈등과 이념 차이로 심화되는 '꼰대'의 기준과 갑질
'꼰대?' - '꼰대'란 말이 옛부터 없었던 건 아니지만 정치권이나 국민 정서나 이념이 보수니 진보로 양분화 현상이 심화되는 과정에서 요즘 들어 이 말이 더욱 많이 회자되고 있고 또 사상과 이념, 문화적 갈등 및 디지털 시대에 후진성을 면치 못하는 테
쉬핑뉴스넷   2019-06-29
[칼럼] [김현 법무법인 세창 대표변호사(전 대한변협 회장) 칼럼]리디노미네이션의 허와 실
요즘 일부 음식점이나 카페에서는 1000원 단위를 생략하고 가격을 표시하는 곳이 늘고 있다. 예를 들어 3,500원짜리 아이스아메리카노는 ‘3.5’로 표시하고, 7,500원짜리 김치찌개는 ‘7.5’로 표시하는 방식이다. 자체적으로 화폐단위를 줄여서 표
쉬핑뉴스넷   2019-06-10
[칼럼] [서대남 편집위원 칼럼]"어제같은 30년, 지금은 어떻게 지내시는지 궁금합니다!"
며칠 전 우연히 책꽂이 한 구석에서 평소 눈에 띄지 않던 표지 색깔이 바랜, 근 30년이 된 낡은 책 한 권이 시야에 들어와 눈여겨 보며 목차를 펼쳤다. 다년간 편집국장으로 재직했던 본보 쉬핑뉴스넷(SNN) 정창훈 발행인과 함께 필자가 편집위원이란 직
쉬핑뉴스넷   2019-05-30
[칼럼] [김현 법무법인 세창 대표변호사(전 대한변협 회장) 칼럼]5G 통신 상용화, 경쟁력 확보가 중요하다
이동통신 3사는 지난 달 3일 오후 11시 '갤럭시S10 5G'를 개통하며 5G(5세대) 네트워크 상용화를 선언했다. 이는 세계 최초의 5G 상용화 서비스 개시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 그 후 한달간, 약 25만명이 세계 첫 5G 단말인 '갤럭시
쉬핑뉴스넷   2019-05-10
[칼럼] [서대남 편집위원 칼럼]선장출신 OceanDoc, 成龍慶의 장편소설 '더 세월(The Sewol)'
○.. '세월호(世越號)' 앞에 세월은 겸손치 못하여 벌써 참사 5주년이 되었다. 2019년 3월 16일 광화문 광장에 설치했던 세월호 희생자 304명 영정의 이안식이 거행되었다. 영정은 모실 장소를 마련할 때까지 서울시청 신청사 지하 서고에 보관된다
쉬핑뉴스넷   2019-04-30
[칼럼] [김현 법무법인 세창 대표 변호사(전 대한변협 회장) 칼럼]침묵의 살인자, 플라스틱과의 전쟁
이번 달 1일부터 전국 대형마트, 백화점, 쇼핑몰 등지에서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이 금지되었다. 과일, 채소 등 신선식품을 담아가도록 매장 곳곳에 롤 형태로 뜯어서 사용하는 속 비닐을 비치했으나, 앞으로는 두부, 어패류, 고기 등 액체가 샐 수 있는 제
쉬핑뉴스넷   2019-04-0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명칭 : SNN 쉬핑뉴스넷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