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7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낙수] 한중카페리선사, 정부 지원 요건 맞추기 너무 어렵다(?)
한중카페리선사에 선사당 20억원의 지원이 시행될 예정이지만 현 상황에선 우려감이 크다. 14개 항로를 운항하는 한중카페리선사들 중 석도국제훼리, 대인훼리 만이 한국에 본사를 둔 회사이고 대부분 선사들이 중국에 본사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쉬핑뉴스넷   2020-03-19
[낙수] 코로나19 해수부 사태, 반드시 새 전기 만들어야
“해양수산부는 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위반자는 엄중히 문책하겠습니다”해양수산부 직원이 자가격리 중 검사 후 확진판정 전에 활보했다는 방송이 나가자 해수부가 해명자료를 통해 내놓은 답변이다. 연일 방송, 신문 등 코로나19 보도에 빠지지 않
쉬핑뉴스넷   2020-03-18
[낙수] 김준석 해운물류국장 응원하는 목소리 크다(!?)
해양수산부 김준석 해운물류국장에 대한 응원 메시지가 한층 많아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로 최악의 상황을 맞고 있는 해운항만업계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일부 질책을 불사하고 소신있는 정책 수립에 나서고 있기 때문. 엄기두
쉬핑뉴스넷   2020-03-03
[낙수] 흥아해운, 새 을지로 시대에 거는 기대 크다
흥아해운이 문정동 본사 사옥 매각에 따라 을지로 1가 부림빌딩으로 2월 29일 본사 사무실을 이전하면서 본격적인 새로운 을지로 시대를 맞게 됐다. 컨테이너 정기선 사업부문이 장금상선에 피인수되면서 흥아해운은 케미칼 탱커 사업부문과 함께 연운항훼리, 진
쉬핑뉴스넷   2020-02-26
[낙수] 우리 해운업계, 절체절명 위기 이겨낼 저력 분명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대한민국을 패닉상태로 몰아넣고 있다. 지난 1월 9일 코로나19 증상 발현이 첫 보도된 후 중국포비아에 전세계가 당혹스러워했는데, 이젠 코리아포비아에 대한민국이 세계의 기피 대상국이 돼 가고 있어 안타깝기
쉬핑뉴스넷   2020-02-26
[낙수] 정부의 발빠른 긴급 지원대책 지속되기를...
전세계가 코로나19의 영향하에서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그간 확진자가 거의 없었던 아프리카도 이집트에서 확진자가 나타나 초비상. 거대한 중국의 공급망 차질로 해운물류업계는 심대한 경영악화가 우려되는 상황. BDI가 2016년이후 최저치를 기록했
쉬핑뉴스넷   2020-02-17
[낙수] 유력인사 2명 면접안봐 최 전 실장 IPA 차기사장 임명 확실시(!?)
인천항만공사(IPA) 차기 사장 임명이 신종 코로나사태 등의 영향으로 늦춰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인천항만공사 제 6대 사장에 해수부 고위관료 출신들의 수성이 확실시 되는 상황에서 해운항만업계는 문성혁 해수부장관의 최종 임명자 발표에 이목을 집중하고
쉬핑뉴스넷   2020-02-13
[낙수] KMI, 신종 코로나 사태 해운계 영향 파악 앞서주길(?)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관련해 국내 해운, 조선업계의 영향 평가에 소홀히 하고 있다는 업계의 지적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외신이나 외국 해운연구기관들은 연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에 따라 해운, 조
쉬핑뉴스넷   2020-02-10
[낙수] 우한폐렴 사태 위기지만 다시금 해운계 '파이팅' 외쳐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진자가 급속히 늘어나면서 발원지인 중국은 물론이고 전세계를 강타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사람간 전염발생에 큰 우려감을 표시하며 결국 국제 비상사태를 선포했다.세계의 공장인 중국 경제가 우한폐렴에 휘청되
쉬핑뉴스넷   2020-01-31
[낙수] 현대상선 새도약 원년, 직원 사기진작 시스템 가동되나
현대상선 직원들의 임금이 9년 가까이 오르지 않았지만 올해 새도약 원년을 다짐하며 10여년만에 처음으로 1% 인상했다고 전언(傳言). 현대상선은 2020년 3분기에는 해운시황의 큰 변수가 없는 한 영업흑자도 예상하고 있어, 이젠 직원들의 사기진작에 팔
쉬핑뉴스넷   2020-01-2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명칭 : SNN 쉬핑뉴스넷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