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1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낙수] 해사위험물검사원, 새 본부 건물 마련 이전은 축하하는데...
한국해사위험물검사원(원장 김종의)이 지난 10월 26일 인덕원에 새 본부 건물을 마련하고 이전했는데... 한단계 도약한 위험물검사 서비스를 위해 새 본부 건물를 마련해 이전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축하한다. 하지만 공공기관으로서 본부 이전을 보도자료 등
쉬핑뉴스넷   2013-10-29
[낙수] 채권단, STX팬오션 값어치 새 시각으로 평가해주길...
본지가 긴급입수한 STX팬오션의 법원 제출 기업회생안 내용을 보면 우리나라를 대표하고 인텔리 임직원들이 많기로 유명한, 직장에 대한 자긍심이 매우 컸던 한 회사의 쓸쓸한 몰락을 그대로 표현해 주고 있다. 하지만 면면을 자세히 살펴보면 강도 높은 구조조
쉬핑뉴스넷   2013-10-28
[낙수] 폴라리스쉬핑 채용공고와 또다른 관심사...
급성장하며 해운업황 불황하에서도 선전하고 있는 폴라리스쉬핑이 신입, 경력사원을 모집중이다. 폴라리스쉬핑 채용공고에 가장 관심을 보이고 있는 사람들이 STX팬오션 직원들이라는 데 관심을 갖게 한다. 아울러 대한해운 출신들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역사
쉬핑뉴스넷   2013-10-25
[낙수] 전통의 대한해운, 재기통해 한국해운호 방향타 제시해주길
SM그룹 대한해운 인수기획단 실무팀들이 현재 대한해운 관계자들과 면밀한 대화를 통해 대한해운호의 향후 방향타를 잡고 있다. 10월 30일 임시주총이 끝나면 SM그룹이 새로운 이사진을 선임해 본격적인 경영정상화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현재 특별한 윤곽이
쉬핑뉴스넷   2013-10-24
[낙수] 국내 해운업계 판도변화 이미 시작된 듯...
현대글로비스의 질주를 누가 막으랴!현대글로비스는 3분기 영업이익에서 보듯 해운불황과는 전혀 무관한 해운사로 비쳐질 정도.더욱이 광양항 입항이 다소 지연되기는 했지만 국적선사로는 최초로 북극항로시범운항을 성공리에 마쳤다는 점도 현대글로비스의 저력을 마음
쉬핑뉴스넷   2013-10-23
[낙수] 대한해운, 단일대표이사 체제로 갈 듯
대한해운을 인수한 SM그룹 우오현 회장은 인수과정에서 한번도 대한해운을 방문치 않았다는 점에서 경영스타일에 대한 얘기들이 많이 오가고 있는데... 17일 인수대금을 완납하고 다음날 대한해운을 방문해 대한해운 이사진들과 상견례를 갖고 내실있는 경영을 강
쉬핑뉴스넷   2013-10-21
[낙수]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공백기 너무 길어...
여수광양항만공사의 사장직 공백기간이 너무 길어지고 있다. 1차 공모에서 적격자가 없다는 이유로 사장 선임을 하지 않았던 해양수산부는 선원표 전 중앙해심원장을 내부적으로 내정해 놓고도 제 2차 공모를 하지 않고 있어 공사측 관계자들을 곤혹스럽게 하고 있
쉬핑뉴스넷   2013-10-17
[낙수] STX팬오션 직원들에 격려를...
STX그룹이 빈껍데기만 남았다는 비야냥거리는 소리가 매우 귀에 거슬린다.왜냐하면 그룹자체는 어렵지만 아직 남아 회사 재건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는 임직원들을 보면 안타깝기만 하기 때문이다. 물론 능력이 있어 더 좋은 회사로 이직하는 이들도 많겠지만
쉬핑뉴스넷   2013-10-16
[낙수] 동양사태로 자금유치에 어려움이 있다는데...
동양사태가 가뜩이나 돈맥경화에 시달리는 해운업계에 까지 불똥이 튀고 있는데...불황속에서도 선전하고 있는 선사들은 시황회복기에 맞춰 선박을 건조키 위해 금융권을 통해 자금 유치에 나서고 있지만 동양사태로 상황이 급반전되고 있어 고민.해운업계내에서 보수
쉬핑뉴스넷   2013-10-16
[낙수] CJ그룹 이미지 차원 신선대부두 해결책 조속히 나와야...
CJ그룹이 대한통운을 인수할 시 주목적은 택배와 부동산에 관심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것. 장치산업으로 수익성이 약한 항만 터미널에 CJ그룹이 지속적인 투자를 할 것이라는 생각은 큰 오산(?)이라는 의미다.신선대부두를 운영하는 CJ대한통운부산컨테이너터미널
쉬핑뉴스넷   2013-10-14
 71 | 72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명칭 : SNN 쉬핑뉴스넷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