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7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낙수] STX팬오션 기업윤리, 자존심 살아있네...
국내 최대 부정기선사 STX팬오션이 법정관리를 위한 회생절차를 밟고 있다. 동사는 회사를 살리기 위해 현재 자동차선사업 등 일부 사업부문의 매각을 통해 슬림화를 하고 있다. STX팬오션의 정기선사업 부문은 상당히 군침이 가는 부문.해운불황하에서도 아시
쉬핑뉴스넷   2013-09-04
[낙수] 대한해운 매각과정서 안타까움을 더하는 것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부정기선사 대한해운의 매각과정을 지켜보는 이들, 특히 해운원로들의 경우 한숨과 애처로움이 더욱 눈에 띈다.고 이맹기 회장이 설립한 대한해운이 창업주 별세로 아들 이진방 사장으로 경영권이 넘겨지면서 대한해운의 앞날은 항상 불안했던 것
쉬핑뉴스넷   2013-08-31
[낙수] 신의, 의리있는 격려속에 힘찬 첫발 내딛는다
코리아쉬핑가제트에서의 기자, 전무이사 겸 편집국장을 역임하며 26개 성상을 뒤로 하고 퇴임후 새로이 새도전으로 인터넷 신문을 창간하게 됐다. 스마트폰시대를 사는 현대인에게 있어 이제는 인터넷신문이 언론매체를 주도할 것이라 확신하고 있기 때문.확실히 세
쉬핑뉴스넷   2013-08-30
[낙수] 포워딩업계 통관업 진출 숙원사업 언제 풀리나?
국내 포워딩업계의 숙원사업중의 하나가 통관업 진출이다. 상당한 로비력을 갖추고 있는 관세사협회의 저항(?)으로 협회와 업계가 시도하고 있는 통관업 진출이 물거품이 되고 있는 것.국제물류협회측은 회원사를 비롯해 포워딩업계의 일관된 수송서비스를 위해 통관
쉬핑뉴스넷   2013-08-29
[낙수] 한진해운이여 파이팅하라!
최근 업계에선 한진해운의 앞날을 걱정하는 이들이 많다. 이는 한진해운이 우리나라 최대, 최고의 해운선사이면서 안타깝게도 불황 극복에 매우 힘겨워 하기 때문. 현대상선이 10분기만에 흑자전환한 것과 비교되기도 해 한진해운의 새로운 파이팅이 필요한 때인
쉬핑뉴스넷   2013-08-26
[낙수] 현대상선, 미국의 이란제재 아랑곳 없네?
미국이 이란에 대한 제재수위를 한층 강화하고 나선 가운데 해운업계의 움직임이 상당히 관심을 끌고 있는데... 국내 해운선사들이 이란행 서비스를 할 경우 미국정부의 미움(?)을 살 것이 분명하기 때문. 하지만 이란에서 들여오는 원유와 우리나라 수출품과의
쉬핑뉴스넷   2013-08-22
[낙수] 현대상선, 흑자전환‧남북경협 겹경사 ‘후끈’
현대상선이 10분기만에 흑자로 전환하고 개성공단 정상화 등 남북경협이 빠르게 진전되면서 주식시장에선 오랜만에 해운선사 현대상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남북경협주가 상승세를 보이면서 현대상선도 주목받고 있는 것.과연 겹경사로 급등했던 현대상선이
쉬핑뉴스넷   2013-08-17
[낙수] 김학소 원장 연임 실패, 단체장 자리에 어떤 영향이...
김학소 원장의 연임이 실패하면서 임기가 다돼 가는 단체장들의 움직임이 바빠질 듯.주성호 전 차관을 비롯해 단체장 진입만을 기다리고 있는 고참 관료들이 꽤 있어 서로간의 신경전이 대단하다.하지만 현 자리를 지키려는 수성노력도 만만치 않아 결국 로비전이
쉬핑뉴스넷   2013-08-17
[낙수] 해운업계 주요인사간 사돈맺음 흐믓한 화제
해운업계 주요 인사간 사돈맺기가 화제다. 한국해운조합 이인수 이사장의 장남과 태영상선 박영안 사장의 차녀가 9월 7일 화촉을 밝힌다. 이인수 이사장과 박영안 사장은 경남고 선후배간으로 박영안 사장이 25기, 이인수 사장이 28기다.양측 가족간 우연한
쉬핑뉴스넷   2013-08-14
[낙수] 대한해운 M&A 특혜의혹과 대림코퍼레이션의 콧대 높은 자존심
대한해운 우선협상자 선정의 특혜의혹이 불거지면서 한국선주협회가 이의를 제기하는 보도자료를 내자 선주협회 회장을 지낸 대한해운 이진방 회장이 홍보를 담당하고 있는 양홍근 상무를 호되게 질책했다는 후문이다. 양홍근 상무의 경우 매우 난처한 처지에서 이러지
쉬핑뉴스넷   2013-08-13
 71 | 72 | 73 | 74 | 75 | 76 | 77 | 78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명칭 : SNN 쉬핑뉴스넷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