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1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낙수] 여수광양항만공사 신임 사장 재공모에 이목 집중
여수광양항만공사 신임 사장 재공모가 8월 21일 마감됐다. 이번 재공모에는 한국해양대 J某 교수를 비롯해 학계, 정계, 업계 등에서 모두 21명이 응모한 것으로 파악됐다.방희석 사장이 재임 1년만인 지난 4월 사표를 제출해 사표 수리가 안된 상태에서
쉬핑뉴스넷   2018-08-25
[낙수] "해양진흥공사 조기 안착에 혼신의 노력 다해"
지난 7월 5일 한국 해운 재건 기치하에 출범한 한국해양진흥공사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높은 가운데 22일 박광열 혁신경영본부장(부사장급)은 해운전문지 기자단과 조촐한 간담회를 갖고 공사의 조직 구성, 운영 방향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설명. 출범한지 한달
쉬핑뉴스넷   2018-08-23
[낙수] 강력한 통합 지원책 밝힌 엄기두 국장의 '잰걸음'
김영란법 발효와 함께 현 정부 시책하에서 고위 공무원들의 복지부동은 어쩌면 당연한지도 모른다. 하지만 눈에 띄는 해수부 고위 관료가 있다. 그 주인공은 엄기두 해운물류국장이다. 엄 국장은 한국해운연합(KSP), 한국해양진흥공사 출범의 산파역을 맡은 고
쉬핑뉴스넷   2018-08-14
[낙수] 국적선사간 통합과정, 업계와 정부의 신뢰 부여가 우선(?!)
장금상선과 흥아해운의 컨테이너 정기선 사업부문 통합은 국내외 해운업계의 초미의 관심사가 아닐 수 없다. 내년 중반 목표로 진행 중인 양사 통합은 양사 최고경영자의 결단에 의한 것. 결코 쉽지 않은 통합의 과정을 걷고 있는 양사는 태스크포스(T/F)팀을
쉬핑뉴스넷   2018-08-13
[낙수] 해수부 산하 공공기관장 후임 선임 지연에 '딜레마'
해양수산부 산하 공공기관장들의 후임 인사가 지체되고 있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우예종 부산항만공사 사장 임기가 7월말로 끝났지만 기재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가 회의 조차 열지 않아 후임 임명이 언제 이뤄질지 불투명하다. 한 관계자는 8월말경 공공기관운영
쉬핑뉴스넷   2018-08-07
[낙수] 40대 초반 한중카페리協 신임 사무국장에 거는 기대 크다
한중카페리협회 신임 사무국장에 예상밖의 후보가 선임돼 주목된다. 주인공은 전(前) 신성해운 중국 주재원을 지낸 40대 초반의 최용석 차장(41)이다. 유력 후보 등 10여명의 경쟁자를 물리치고 새 사무국장에 선임된 최용석씨는 40대 초반이라는 점이 더
쉬핑뉴스넷   2018-08-01
[낙수] 문재인 정부, 해운항만ㆍ해양분야 코드인사에 '씁쓸'
문재인 정부의 코드인사가 해운항만, 해양분야에도 거세게 부는 분위기. 예상은 충분히 했지만 도가 지나치다는 볼멘소리가 들리는데... 물론 현 정부의 인사 검증에 있어 기준은 분명이 있을 것이고 나름대로 적합한 인물을 지명했다고 주장하는 데에는 다른 방
쉬핑뉴스넷   2018-07-09
[낙수] 곽인섭 사장과 남기찬 교수 2파전 '누가 승자일까?'
오는 7월말로 3년 임기가 만료되는 부산항만공사(BPA) 우예종 사장 후임은 누가 될 것인가. 차기 사장 공모에는 10여명이 응모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공식적으로 정확한 전체 명단 입수는 BPA측에서 극비로 하고 있어 사실상 파악이 불가. 비공식적으로
쉬핑뉴스넷   2018-07-04
[낙수] 부담안고 출범하는 해양진흥공사에 힘을 실어주자
7월 5일 공식 출범하는 한국해양진흥공사가 초대 사장을 비롯한 임원급 선임을 최종 확정 마무리했다. 초대 사장과 해양투자본부장의 인사검증이 예상외로 지연됨에 따라 해운업계의 관심이 증폭. 특히 초대 사장이 누가 될 것인가에 촉각을 세웠던 업계는 그간
쉬핑뉴스넷   2018-06-29
[낙수] 국적외항선사들의 2분기 실적과 해운 재건 향배
올해 상반기가 거의 다 지나가고 있다. 국적외항선사들의 상반기 실적은 어떠할지 촉각이 세워진 상태. 올해 1분기 영업실적이 예상보다 나쁜 상황에서 선사들의 2분기 실적 발표에 주목하고 있다. 현대상선, SM상선 등 원양정기선사들의 영업 적자는 지속될
쉬핑뉴스넷   2018-06-2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명칭 : SNN 쉬핑뉴스넷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