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3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칼럼] [김현 대한변호사협회 협회장(법무법인 세창 변호사) 칼럼] 다시 돌아 온 마스크의 계절
한 동안 잊고 지냈던 미세먼지가 다시 기승을 부릴 전망이라고 한다. 올 봄까지 미세먼지의 피해가 심했지만 여름이 되면서 자취를 감췄고, 가을 초에는 그림처럼 맑은 하늘을 보이면서, 미세먼지의 존재를 잊고 지낼 수 있었다. 그러다가 지난달부터 중국발 초
쉬핑뉴스넷   2018-11-08
[칼럼] [서대남 편집위원 칼럼]좁은 컴퓨터 화면으로 세상과 영상물을 접하는 시대
윈도우 XP 화면을 시작으로 현실속 맥 OS(macOS mojave), 구글 검색을 유용하게 활용하는 화면을 통해 IT기기와 SNS에 능한 우리의 현실을 접목시킨 최근 개봉 '서치(Searching)'란 영화는 우선 이 작품을 만든 감독 '아니쉬 차간
쉬핑뉴스넷   2018-10-30
[칼럼] [김현 대한변호사협회 협회장(법무법인 세창 변호사) 칼럼]욱일기를 통해 보는 일본 제국주의의 잔재
대한민국 해군은 10월 10일부터 제주해군기지에서 70여개국을 초청하여 국제 관함식을 개최하는데, 일본 해상자위대를 비롯한 14개국의 외국 함정도 해상사열단에 포함되어 있었다. 우리 해군은 해상사열 때 자국기와 태극기만을 달아달라고 참가국들에게 요청하
쉬핑뉴스넷   2018-10-10
[칼럼] [서대남 편집위원 칼럼]"때는 바야흐로 Margaret Kent의 '연애와 결혼의 원칙' 학습할 때"
나이 드니 추석 연휴를 맞아도 형제나 아들딸네 식구들이 찾아오기에 고향 갈 일이 없어 편해서 좋다. 추모 예배로 법석을 떨다가 모두가 훌쩍 제 집으로 따난 후 무료하던 참에 무심코 서재에 꽂힌 책 한 권을 뽑고 보니 윤동주(尹東柱)의 글을 모은 시집이
쉬핑뉴스넷   2018-09-28
[칼럼] [김양수 해수부 차관 칼럼]청년들의 미래 희망, 물류산업에서 찾자!
많은 청년들이 취업의 어려움과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인해 자기 자신들을 연애ㆍ결혼ㆍ출산을 포기한 ‘3포세대’(三抛世代)라고 부른다. 어려운 경제여건 속 기업들의 긴축 경영과 구조조정 등으로 인해 고용 안정성, 복리후생 등의 보장이 어려운 상황이며,
쉬핑뉴스넷   2018-09-20
[칼럼] [김현 대한변호사협회 협회장(법무법인 세창 변호사) 칼럼]국위선양의 대가는 병역특례여야 하는가
얼마 전 끝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우리 축구 국가대표팀은 여러 차례의 짜릿한 승부를 거친 끝에 기어코 우승하여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오랜만에 보는 국가대표 축구팀의 선전이었고, 월드스타와 신예들이 하나로 똘똘 뭉쳐 역경을 헤쳐
쉬핑뉴스넷   2018-09-06
[칼럼] [서대남 편집위원 칼럼] 6년전 시청앞 1일 대통령 PSY와 '강남 스타일' 회상
우리나라 '방탄소년단(BTS)'이 빌보드 차트 1위에 오른 건 트로트나 뽕작 몇 곡에 올드팝이나 샹송 칸초네 몇 개를 ​밑천 삼아 음주 가무라면 뒤질세라 족보없는 춤사위나 스텝을 앞세우는 필자이지만 그래도 그저 멋도 모르고 덩달아 신나는 일
쉬핑뉴스넷   2018-08-31
[칼럼] [김현 대한변호사협회 협회장(법무법인 세창 변호사) 칼럼] 기본권이 된 냉방권, 누진제의 조정이 필요하다
낮 최고기온이 35도가 넘는 올여름 더위가 3주 넘게 지속되면서 '최악의 폭염'으로 기억되는 1994년의 기록을 곧 뛰어 넘을 전망이다. 일 최고기온 33도 이상을 보인 날의 일수를 뜻하는 폭염일수는 평년의 경우 5.8일이었는데, 올해는 8월 5일 기
쉬핑뉴스넷   2018-08-07
[칼럼] [서대남 편집위원 칼럼]"한여름밤 무더위 퇴치는 영상물 雪景이 최고의 납량제"
그 어느해 보다 올해 여름은 훨씬 더 더운 것 같다. 일본 기상청도 최근 극단기후 폭염으로 우오메(靑梅)시의 40.8도에 이어 구마가야(熊谷)도 41.1도까지 올라 1896년 기상 관측 이래 최고의 온도를 기록, 기후 재앙을 우려했고 우리나라도 194
쉬핑뉴스넷   2018-07-28
[칼럼] [김현 대한변호사협회 협회장(법무법인 세창 변호사) 칼럼] 양심의 자유와 대체복무제, 기준 설정이 문제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달 28일 종교나 비폭력•평화주의 신념 등에 따라 입영을 거부하는 이른바 ‘양심적 병역거부자’를 위한 대체복무제를 병역의 종류로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 제5조는 헌법에 합치되지 않는다고 전체 재판관 9명 중 재판관 6명의 의견
쉬핑뉴스넷   2018-07-0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