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기고
박(朴) 대통령이 말한 '한 계단 더 오르라(更上一層樓)'
쉬핑뉴스넷  |  webmaster@shippingnewsne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0.13  20:20: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중국 정치인들은 시(詩)나 성어(成語)를 쓰기 좋아한다. 때로는 풀어 이야기하는 것보다 함축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 시와 성어를 이용하는 게 훨씬 더 효과적이기 때문일 것이다. 이에 맞춰 지난 6월 한․중 정상회담 중에도 박근혜 대통령은 여러 가지 시와 성어를 인용해 양국 간에 큰 화제를 낳았다.
박 대통령이 시의적절한 말을 준비했다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한·중 관계 발전에 포인트를 맞췄다. 우선 우리 측에선 6월 박 대통령의 방중을 ‘심신지려(心信之旅)’라는 ‘마음과 믿음을 쌓아가는 여정’이라는 뜻의 새로운 조어(造語)다.
방중 첫날 박 대통령은 북핵 문제를 겨냥해 공자의 말을 인용했다. “처음엔 사람의 말을 듣고 행실을 믿었으나 이젠 말을 듣고도 행실을 살핀다(始吾於人也 聽其言而信其行 今吾於人也 聽其言而觀其行)”. 북한의 진정성 있는 행동을 촉구한 것이다.
둘째 날 박 대통령은 한·중 비즈니스 포럼에서의 연설 도중 중국에서 ‘장사를 하려면 먼저 친구가 되라(先做朋友 後做生意)’를 중국어로 말해 박수를 받았다. 셋째 날 칭화대학에서 학생들을 상대로 한 연설에선 관자(管子)의 말을 중국어로 인용해 주목을 끌었다. 바로 “한 해의 계획으론 곡식을 심는 것보다 나은 게 없고(一年之計 莫如樹谷) 십 년의 계획으론 나무를 심는 것보다 나은 게 없다(十年之計 莫如樹木). 백년의 계획으론 사람을 심는 것보다 나은 게 없다(百年之計 莫如樹人)”는 대목.
이에 반해 시진핑 주석은 한·중 양국의 돈독함을 설명하는 대목에서 최치원의 시 범해(泛海)에 나오는 “푸른 바다에 배를 띄우니 긴 바람이 만리를 통하네(掛席浮滄海 長風萬里通)”를 인용했다. 또 시진핑은 한·중 관계 발전을 기원하는 의미의 시구가 담긴 서예작품을 박 대통령에게 선물했다. 작품은 당(唐)대의 시인 왕지환(王之渙)이 쓴 ‘관작루에 올라(登觀雀樓)’다. ‘해는 서쪽으로 기울고 황하는 바다로 흐른다. 천리를 내다보려는 자는 한 계단 더 오르라(白日依山盡 黃河入海流 欲窮千里目 更上一層樓)’.
지난 10월 APEC 정상회의 때 우리 국민들은 朴대통령이 나란히 앉은 아베와는 눈길 한번 안 마주치면서 시진핑엔 '한 계단 더 오르라(更上一層樓)'는 시(詩)귀를 인용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언론 매체를 통해 접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북핵 보유를 반대하며 북한의 추가적 핵실험을 결연히 반대한다"는 시 주석의 분명한 발언을 끌어낸 것은 대북문제에 있어 한․중이 공감대를 형성하고 공통된 입장을 견지하고 있음을 재차 확인했다는 평가다.
한·중 양국의 발전이 한 단계 더 성숙되기를 기원하는 한국인의 바람이다. 두 나라가 영원히 이웃해 살 수밖에 없는 운명체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오늘따라 ‘등관작루(登觀雀樓)’가 ‘미국의 거대한 국력(白日)은 중국(山)에 가려져 점차 쇠퇴하며/이제 중국(황하)은 21세기(海)를 선도하는 것을/수천여 년의 역사를 궁리해 보면/한 단계 높아진 안목으로 이 흐름을 알게 되리라’로 읽히는 것을 어찌하랴.
[수필가 백암 / 이경순]

※ 본 원고 내용은 본지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쉬핑뉴스넷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명칭 : SNN 쉬핑뉴스넷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