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해운
상선 발주 나온다면...신조선가는 크게 오를 것
쉬핑뉴스넷  |  webmaster@shippingnewsne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4  22:14: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상선 발주 경색에도 불구하고 한국 조선사들의 인도 기준 백로그(주문은 받았으나 아직 처리 되지 않은 주문 )는 2021년의 절반 이상을 채워 2년을 넘는다. 나쁘지 않다는 지적이다 2003년~2004년의 데자뷔로 보인다는 것이다. 당시 백로그 길이가 2년에서 느닷 발주 호황으로 3년까지 늘면서 신조선가도 40%나 올랐던 업황전개의 초입과 지금은 닮아있다고 밝히고 있다. 너무 늦지 않게 상선발주가 재개된다면 충분히 비슷한 모습을 보일 수 있다는 것이다.
최근 1) LPG선 발주가 재개됐고, 2) 2만3,000TEU급 울트라막스 컨테이너선 발주 협의도 막 시작됐다. 3) MEPC 74차 이후, 인콰이어리도 늘고 있다. 그리고 4) G20에서 미중 간 무역협상도 최악의 국면은 넘긴, 협의로 다시 돌아갔다. 선주들이 불확실성이 제거됐다고 판단할 런지 여부를 지켜보자고 최광식 하이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밝혔다.
 

[관련기사]

쉬핑뉴스넷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명칭 : SNN 쉬핑뉴스넷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