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3,49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해양] 해양환경공단, 상반기 직원 공개채용 실시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박승기)은 2019년도 상반기 직원 공개채용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채용규모는 총 31명이며, 모집기간은 6월 7일까지다.채용은 NCS(국가직무능력표준)를 기반으로 블라인드(학력, 나이, 성별 등 인적사항 미기재) 방식으로
쉬핑뉴스넷   2019-05-25
[해운] SM상선, 미국 롱비치-한국 구간 오렌지 선적량 1위
SM그룹(회장 우오현)의 해운부문 주력 계열사 SM상선이 미국 롱비치-한국 구간에서 오렌지 선적량 1위를 달성했다.SM상선은 24일 미국 물류 집계 사이트 ‘JOC’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19년 1~3월 누계 기준 미국 롱비치(LA)~한국 구간
쉬핑뉴스넷   2019-05-24
[해운] KMI, IMO 대응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지식클러스터 결성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원장 양창호)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에서 지원하는 산학연 지식클러스터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되어 올해 12월까지 IMO 대응 핵심기술개발을 위한 지식클러스터를 운영한다. 이에 일환으로 5월 22일 오후 부산 영도구 한국해양수산개
쉬핑뉴스넷   2019-05-24
[해운] 흥아해운, 90억원 규모 제 3자배정 유상증자 결정
흥아해운은 90억297만원의 제 3자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3일 공시했다. 신주는 보통주식 1503만주이며, 1주당 신주 발행가액은 599원이다. 발행 대상자는 최대주주인 Fairmont Partners Ltd와 특수관계자인 리얼티디아이파트너스다
쉬핑뉴스넷   2019-05-24
[조선] Maran Gas, 대우조선에 LNG선 옵션분 발주 준비
Maran Gas는 대우조선해양에 보유한 LNG선 옵션분 1~2척을 추가로 발주하기 위해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트레이드윈즈는 보도했다. 발주처는 현재 운항 중인 LNG선 29척과 발주잔고에 14척을 보유하고 있다. Maran Gas와 카타르 N
쉬핑뉴스넷   2019-05-24
[해운] 투기 목적 LNG선 2019~20년 인도물량 빠르게 감소
장기 용선계약을 체결하지 않은 투기 목적 LNG선의 2019~20년 인도 물량이 빠르게 감소하고 있다고 트레이드윈즈는 보도했다. 2019년 기준으로 유일한 투기 목적 LNG선은 Flex LNG 선박 2척으로, 대우조선해양에서 6월과 8월에 인도될 예정
쉬핑뉴스넷   2019-05-24
[해양] 해양경찰청, 구조와 수사 분야 등 경찰관 123명 채용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국민의 안전과 업무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구조, 수사, 정보통신 등 15개 분야별 경찰관 123명을 선발한다고 23일 밝혔다.이번 채용에서는 계급별로 경위 12명, 경장 9명, 순경 102명을 선발한다.모집분야는 경위의 경우
쉬핑뉴스넷   2019-05-24
[항만] 해상풍력클러스터 조성 위한 항만 및 배후단지 활용방안 연구
해상풍력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항만 및 배후단지 활용방안 연구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KMI에 따르면 정부는 2017년 12월, 2030년까지 해상풍력발전에너지를 0.03GW(30MW) 규모에서 12GW 규모로 확대하는 내용을 포함한 「재
쉬핑뉴스넷   2019-05-24
[물류] 팬스타그룹, 북-러 합작기업 라손콘트란스와 MOU 체결
오거돈 부산시장과 함께 북방 물류 확대를 위해 중국과 러시아를 순방 중인 팬스타그룹(회장 김현겸) 관계자는 5월 23일(목) 블라디보스톡에서 환동해권 복합 물류 활성화를 위해 한-중-러의 3개 물류기업이 함께하는 중요한 양해각서(MOU) 3건을 체결했
쉬핑뉴스넷   2019-05-24
[해운] 亞 - 북미항로, 4월 ‘컨’처리량 2개월 연속 증가...중국은 보합
미국 통관통계서비스 JOC-PIERS의 데이터를 기초로 일본해사센터가 집계하고 발표한 아시아 18개국 지역발 미국향 컨테이너 화물량은 전년 동월대비 6% 증가한 136만4000TEU로 2개월 연속 신장했다. 동남아시아와 남아시아의 증가 추세 경향이 계
쉬핑뉴스넷   2019-05-2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