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69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낙수] 해양수산부, 공정위 문제 직접 나서 해결하라
해운업계의 화두는 공정거래위원회 조치에 대한 대응이다. 공정위가 해운법상의 예외 조항을 정당성이 없다고 판단할 시 '경고' 등으로 마무리될 사안이 아니기 때문에 한국선주협회는 법무법인 광장의 공정위 전문 변호사에 의뢰에 만일에 상황을 대비해 철저한 준
쉬핑뉴스넷   2019-07-19
[낙수] 해운계 내년 총선 출마 예정자 회자에 관심 집중(!?)
해운업계도 2020년 4월 총선과 관련, 출마 예정자들이 회자되고 있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가장 유력한 것은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의 인천 부평구 국회의원 출마 가능성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의 적극 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그 귀추가 주
쉬핑뉴스넷   2019-07-19
[인터뷰] 인터뷰/ 정상영 연운항훼리 사장
한중카페리 선사간 공동 상생 연구 및 비용 절감 모색 절실인천항 신 국제여객터미널 고객 중심 진정한 랜드마크로 거듭나길 Q. 올해 하반기가 시작됐습니다. 지난 상반기 연운항훼리의 사업 성과와 향후 주요 추진 사업에 대해 말씀해 주십시오. 우선 화물적인
쉬핑뉴스넷   2019-07-15
[인터뷰] 인터뷰/ 전준수 한국해양대 해양금융대학원 교수
海運 재건의 큰 걸음 새 얼라이언스 가입화주 이익 창출해 경쟁력 높여가야 “향후 인공지능(AI), 불록체인, 빅데이터, 자동화등 IT를 기반으로 하는 신기술들이 급격히 파괴적으로 기존 물류시스템을 변화시킬 것으로 예상됩니다. 단순히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쉬핑뉴스넷   2019-07-15
[해사판례] [판례 평석] 『조사는 어디까지?』
1. 대상판결: 대법원 2019. 4. 11. 선고 2016다276719 판결2. 사실관계 가. 피고 B는 농산물 수출입업을 주된 목적으로 하는 회사이다. B는 2014. 8. 1. 중국의 D유한공사와 사이에 D로부터 중국산 냉동고추 378톤을 수입하
쉬핑뉴스넷   2019-07-12
[해사판례] [판례] 『조사는 어디까지?』
대법원 2019. 4. 11 선고 2016다276719 판결 [손해배상(기)] [공2019상, 1045]판시사항 [1] 해상운송인의 요청에 따라 운송인이 부담하는 운송업무의 일부를 그의 보조자로서 수행하는 선박대리점이 운송계약상 운송인의 이행보조자인지
쉬핑뉴스넷   2019-07-12
[낙수] 포스코의 일감몰아주기, 갑질 행태 여전한가?
포스코의 해운선사에 대한 갑질이나 일감몰아주기가 여전한 것으로 노정돼 설왕설래.최근 종합물류기업 D사와 A해운이 포스코의 일감몰아주기의 수혜대상으로 지목돼 임원 인사가 단행되고 앞으로 포스코 입찰에 수년간 참여치 못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어 주목. 벌
쉬핑뉴스넷   2019-07-12
[낙수] 새벽잠 없는 해운인 시청한 MBN 토요포커스?
한국선주협회는 작년과 같이 종합편성방송인 MBN 「토요포커스」를 통해 해운 재건 5개년 계획 추진 성과와 향후 과제에 대한 홍보에 나섰다. 해운산업이 국가기간산업이며 안보산업이지만 국민들의 해운업에 대한 인지도가 너무 낮아 선주협회로선 상당한 홍보 예
쉬핑뉴스넷   2019-07-12
[인터뷰] 인터뷰/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
항만배후부지 조성과 골든하버 개발 등 사업투자 지속올해 물동량 325만TEU 넘어 2025년 목표 조기 달성 기반 마련사회적 책임의 핵심 가치화와 공정거래 문화 선도 인천항만공사가 11일 창립 14주년을 맞이했다.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은 “우리는 지
쉬핑뉴스넷   2019-07-11
[낙수] 文 대통령 해운재건 공약에 공정위 걸림돌 될건가(!?)
"문재인 대통령의 해운 재건 의지가 정치적 입김과 일개 화주단체의 국내 해운업계에 대한 몰인식으로 약화되는 현실이 안타깝기만 합니다"현 정치 상황에서 국적 해운선사들은 재기의 도움은 커녕 독과점 담합행위 운운하며 달려드는(?) 공정위원회 행태가 심히
쉬핑뉴스넷   2019-07-0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명칭 : SNN 쉬핑뉴스넷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