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6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낙수] 흥아해운 상장폐지 면해...SI로 국내 유수 해운사 바람직(!?)
국내 최초 상장 해운사인 흥아해운이 상장폐지 위기를 면했다. 동사는 지난 4월 9일 '감사보고서 제출' 공시에서 최근 사업연도의 재무제표에 대한 감사인의 감사보고서상 감사 의견이 '의견거절'임을 공시했다. 동 사유는 유가증권시장상장규정 제48조에 따른
쉬핑뉴스넷   2020-05-26
[낙수] KP&I 상임이사 공모와 文전무 재신임 의지!!!
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Korea P&I Club, 이하 KP&I))은 전무(상임이사)를 새로 선임하게 된다. 절차상의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공모 형태로 실시되기에 더욱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6월 1일까지 공모를 마친 뒤 4일 7명으로 구성된 추천위원회가
쉬핑뉴스넷   2020-05-22
[낙수] HMM 깜짝 실적, 3분기에도 이어질지?
20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한 HMM(옛 현대상선). 하지만 올해 1분기 실적은 코로나19 사태를 고려시 ‘깜짝 호실적’이라는 평가다. 1분기 영업적자가 20억원이지만 전년동기대비 무려 1037억원을 개선한 수치다. HMM이 그동안 달고 달았던 적자액은
쉬핑뉴스넷   2020-05-19
[낙수] 포스코, 왜 당혹스러워 하나?
포스코(POSCO)그룹의 물류 자회사 설립이 이사회 의결로 확정되고 가칭 '포스코GSP'가 연내 출범할 예정.당초 7월 출범 예정이었으나 다소 늦춰진 12월경으로 잡고 있는 듯 하다. 이는 해운물류업계의 조직적이고 논리적 강력 반발에 당혹감을 감추지
쉬핑뉴스넷   2020-05-16
[낙수] 해운에 남다른 애정 김정숙 여사, "해운계 우군으로 나서나"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행보가 해운업계의 지대한 관심을 사고 있다. HMM(에이치엠엠, 옛 현대상선)의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인 알헤시라스호 승무원들에게 안전을 기원하는 편지를 보냈다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14일 밝
쉬핑뉴스넷   2020-05-14
[낙수] 코로나19 사태, "신중한 접근의 해운경영 필요성 체감"
우리나라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급격히 진정세를 보이며 생활방역으로 전환하는데 분주하다. 물론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을 엄격히 지켜가며 비대면(언택트)에서 대면 사회 생활을 점진적으로 높인다는 계획이다. 눈에 띄는 것은 해운업
쉬핑뉴스넷   2020-05-07
[낙수] 흥아해운 워크아웃 과정 대화 불통(?) 염려된다
우리 해운계로선 안타까운 일이지만 흥아해운이 지난 3월 19일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에 들어갔다. 주채권은행인 한국산업은행 등 채권단 주도하에 재무구조 개선 및 경영정상화를 위한 흥아해운의 재정비에 박차를 가하게 된다. 워크아웃 기간은 본래 3개월이지
쉬핑뉴스넷   2020-05-01
[낙수] 제 21대 국회, 굵직한 해운분야 출신 떠나...김희국 전 차관 재입성
제 21대 국회는 더불어민주당이 압승을 거두고 미래통합당이 참패했다. 전시상황의 코로나19 사태에 국민들의 선택폭이 여당에 큰 의지를 할 수 없는 상황이기도 하겠지만 미래통합당의 공천파동, 막말, 리더십 부재 등이 참패의 주원인으로 평가되고 있다.ㆍ이
쉬핑뉴스넷   2020-04-17
[낙수] 해수부 노력 인정! 국적선사 긴급지원 온도차는 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다행히도 우리나라에선 진정기미를 보이고 있다. 며칠째 30~50명선 신규 확진자가 나오면서 벌써부터 확산우려 분위기가 느슨해지는 조짐이 보인다. 하지만 전파력이 독감의 수배에 가까운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쉬핑뉴스넷   2020-04-13
[낙수] 해운업계, 급속히 다가올 대변화 철저히 준비해야
미증유, 한번도 경험못한..., 한번도 가보지 못한... 산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논할 때 서슴없이 나오는 글귀다. 뉴 노멀, 뉴-뉴 노멀이란 단어도 자주 대한다. 코로나19 사태가 전세계를 공포와 패닉상태로 몰아넣고 있지만 결국
쉬핑뉴스넷   2020-03-3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명칭 : SNN 쉬핑뉴스넷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