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6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낙수] 2개월내 컨설팅 결과 제출하라고 하지만...
한국해양진흥공사측은 14개 KSP(한국해운연합) 소속 국적컨테이너선사들에게 2개월내 외부 컨설팅을 통해 회사의 경영진단을 받은 결과물을 제출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는데...KSP가 지정한 컨설팅 기관에서 공통된 항목을 적용해 평가하도록 할 계획인
쉬핑뉴스넷   2018-11-16
[낙수] 조 본부장 막강!..."KSP 선사 컨설팅 받을 태세"
조규열 해양진흥공사 정책지원본부장의 구설수가 해운업계를 맹타. 국적컨테이너선사들이 조 본부장의 요구대로 외부 컨설팅을 대부분 받을 것으로 알려져 씁쓸하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전언. 물론 조 본부장의 발언은 해수부의 의중이 담겨있는 것이라는 점 너무
쉬핑뉴스넷   2018-11-14
[낙수] 해운계 오뚜기 경영인 ‘김중섭’ 대표 다시 주목
장영해운의 2세 경영인으로서 한때 방송 출연까지했던 김중섭 대표는 불황 등의 여파로 회사가 파산되자 한때 업계를 떠났다. 이후 다시금 재기의 꿈을 안고 광양항과 시모노세키간을 잇는 카훼리사 광양훼리를 설립해 재기에 총력전을 폈지만 수익성 악화 등으로
쉬핑뉴스넷   2018-11-10
[낙수] 외국선사와 유수 해운조사기관 한국정부 해운정책에 촉각(?!)
한국 정부의 해운 재건 5개년 계획 등을 비롯해 해양진흥공사의 현대상선 유동성 지원 등에 외국선사나 유수 해운조사기관이 촉각을 세우고 지켜보고 있다고 체감할 수 있었던 부산국제항만컨퍼런스 행사. 드류리의 팀 파워 해운물류본부장은 현대상선과 관련 질문에
쉬핑뉴스넷   2018-11-02
[낙수] 소신있는 해수부 고위관료 출신들의 역차별과 보신주의(!?)
고위 관료 출신들이 퇴임후 인생 제 2막의 갈 곳을 찾아 헤메는 상황이 비일비재. 능력있고 덕망있는 소위 관피아 출신들이 역차별을 당하는 경우를 주변에서 흔히 보게돼 시류의 변화를 피부로 느끼며 씁쓸. 현 정부들어 인사 과정에서 정치적 잣대(?)로 고
쉬핑뉴스넷   2018-10-29
[낙수] 경제상황 위기에 국적선사들 재건사업 속도감에 우려(!?)
증시가 위태롭다. 한국 경제에 대한 경고음이 들리고 있는 것. 현정부들어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는 듯 하다. 하지만 여당이든 야당이든 정치인들이 기로에 선 한국경제 진단을 내리고 처방하는 능력이 크게 미흡해 걱정. 특히 해운업계는 최근 한국 경제상황에
쉬핑뉴스넷   2018-10-26
[낙수] 최고 의사결정권자 언급없는 통합이나 합병 거론 부담되네!?
정부의 해운 재건 사업과 관련, 통합이나 합병 얘기가 단골 메뉴처럼 흘러나오는 것이 우리 해운업계다. 국적선사들이 보다 강력한 경쟁력을 갖기 위해선 유사 기업간 통합 또는 합병 추진은 신중히 검토해 봄직 하다. 하지만 전혀 통합이나 합병에 관심이 없는
쉬핑뉴스넷   2018-10-23
[낙수] 인간미 넘치는 김양수 차관과 기자단간 간담회(!?)
오랜만에 해수부 고위관료와 기자단간의 인간미 넘치는 간담회를 가져 뿌듯(?). 김양수 해양수산부 차관은 국감 기간에도 취임 한달 반만에 해수부 전문지 출입 기자단과 19일(금) 서울 시내 某 식당에서 조촐하게 간담회를 가졌다. 해운, 수산분야 출입기자
쉬핑뉴스넷   2018-10-21
[낙수] 2020 환경규제, 트럼프 행정부 일단 제동거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SOx) 배출 규제 시행 시기를 2020년 1월에서 연기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외신은 전하고 있어 해운업계가 희색. 트럼프 행정부는 2020년 환경규제가 시행되면 엄청난 양의 선박
쉬핑뉴스넷   2018-10-20
[낙수] 국감 메뉴, 해수부 고위 공무원 낙하산건 식상하다(?)
해양수산부 고위 공무원이 퇴직 후 유관기관이나 항만공사 등으로 재취업하는 사례가 타 부처보다 2배 이상 많다는 민주평화당 김종회 의원의 조사 결과에 식상함(?) 마저 든다. 해양수산부 고위관료들의 낙하산 인사에 대해선 세월호 참사이후 해피아라는 이름하
쉬핑뉴스넷   2018-10-1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