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2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낙수] 남북경협주 롤로코스터...CJ대한통운, 현대상선 주가 주목
롤로코스터 남북 경협주가 눈에 띈다. 현대로템과 CJ대한통운이 대표적이다. 현대상선도 29일 초반부터 상승세를 타고 있다. 미국과 북한간 정상회담이 물거품이 될 조짐을 보이자 최고조로 상승했던 남북경협주가 곤두박질쳤었다. 남북 정상들이 파격적으로 2차
쉬핑뉴스넷   2018-05-28
[낙수] 해운 재건 정책과 조선업계의 착각(?)
조선업계가 해운 재건 정책의 낙수효과를 크게 기대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와관련 최근 폴라리스쉬핑, 장금상선, 신성해운 등 주요 국적선사들이 신조 벌크선박을 중국조선소에 발주하거나 타진한데 대해 조선업계가 애국심에 호소하듯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는 모양새
쉬핑뉴스넷   2018-05-23
[낙수] 현대글로비스 産苦, 더욱 스폿라이트 받고 있다(!?)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과 관련 강력 추진했던 현대글로비스의 현대모비스와의 분할 합병안이 일단 철회되고 시장이나 주주들의 견해를 보다 경청한 후 재추진될 것으로 전해져 주목. 현대글로비스는 국내 최대 물류기업으로 해운물류업계가 현대글로비스의 향배에 특
쉬핑뉴스넷   2018-05-22
[낙수] SM상선 북미서안 새 서비스 취항식장의 '컨 박스'에 주목한 이유는
SM상선이 중국~북미서안을 오가는 북미서안(PNS) 새 서비스 취항 기념식을 성대히 거행했다. 보다 경쟁력있는 미주 전문 국적원양선사 굳히기에 들어가기 위한 의욕이 넘쳐 흐르는 행사였다고 전언. 이날 행사에서 가장 인상적인 것 중의 하나는 새로 주문한
쉬핑뉴스넷   2018-05-18
[낙수] 국적선사, 막대한 환경규제 대응비용에 '손놔(?)'
선박평형수 처리시설 의무화가 2년 연기돼 내년 9월 시행되는 것과 같이 SOx(황산화물) 배출 규제가 2020년부터 실시되는 것도 연기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는데...업계 한 관계자는 “전세계 7만여척의 선박이 스크러버 등 탈황장치를 오는 2020
쉬핑뉴스넷   2018-05-14
[낙수] 대한항공 사태와 한진해운 파산의 상관관계는?
최근 대한항공 사태와 관련해 해운업계는 한진해운 파산의 단초를 찾을 수 있을 것 같다는 분위기. 요즘 일부 언론에서 데자뷰란 단어를 사용하고 있다. 대한항공이 한진해운 꼴이 되지 말라는 법이 없다는 의미를 부여하는 것. 물론 이같은 일은 현실적으로 불
쉬핑뉴스넷   2018-05-12
[낙수] 현대상선 직원들에 보너스 지급 계획(?)..'의외다'
현대상선이 이달 직원들에 보너스를 지급하는 것으로 알려져 눈길. 장기불황에다 지속되는 영업적자로 경영난을 겪어왔던 현대상선의 보너스 지급 소식은 의와라는 반응이지만 직원들로선 반갑기만 한 것.시기적으로 5월 31일 바다의 날에 즈음 지급하는 것인지는
쉬핑뉴스넷   2018-05-10
[낙수] 유명무실(?)했던 항로표지기술협회의 새로운 출범...
‘항로표지법’ 개정법률이 5월 1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항로표지기술협회가 한국항로표지기술원으로 변경돼 새로 출범한다. 한국항로표지기술원은 항로표지에 대한 조사‧연구‧홍보를 수행하게 된다. 그간 항로표지기술협회는 사실상 업계와의 소통
쉬핑뉴스넷   2018-05-04
[낙수] 대저건설의 세월호 노선 사업권 선정과 某 인사의 행보?
대저건설이 인천-제주간 연안 카페리항로 신규 사업자로 선정된데 대해 더욱 주목을 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김해를 기반으로 성장한 대저건설이 포항-울릉도 운항 사업권을 딴 데 이어 세월호 노선인 인천-제주간 카페리항로를 거머쥐면서 연안 해운업계의 최강자로
쉬핑뉴스넷   2018-05-03
[낙수] 통합 추진 선사 vs. 독립 운영선사 구도서 해수부의 역할은?
한국 컨테이너 정기선 해운업계는 정책적으로 통합사 운영선사 vs. 독립 운영선사 구도의 궤가 그려져 가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한국해운연합(KSP)를 출범시키고 장금상선, 흥아해운의 컨테이너사업부문 통합법인 설립 구상을 현실화시켰다. 양사에 현대상선 아
쉬핑뉴스넷   2018-05-0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