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3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낙수] 흥아해운, 주식시장서 새 변모 가능성(?!)
흥아해운 주가가 6일 VI(변동성 완화장치)가 발동되는 등 최근 주가 움직임이 예사롭지 않다. 물론 문정동 사옥과 필리핀 수빅 리조트 부지 매각 소식이 영향을 주었지만 흥아해운의 주가가 급등세를 보이는 것은 이례적. 지속되는 적자에다 경영 악화로 상장
쉬핑뉴스넷   2019-11-06
[낙수] 長錦과 興亞 컨사업 통합작업, 홍보전략 부재(!?)
국내외 해운업계의 이목은 장금상선과 흥아해운의 컨테이너 정기선 사업 통합작업에 쏠려있을 것이다. 현재 진행 상황을 고려시 장금상선과 흥아해운의 컨사업 통합은 순조롭게 수순을 밟아가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양사는 이사회 의결, 임시주총 주총 등을 통해
쉬핑뉴스넷   2019-11-04
[낙수] 해운항만업 빠진 물류의 날 행사 재고돼야(!?)
해운항만업계 종사자들은 물류의 날이 생소(?)하다. 11월 1일 물류의 날 행사 수상자들을 보면 해운, 항만분야는 거의 없고 육상물류, 물류IT, 물류자동화 등 분야의 기업이나 관계자들만 눈에 띈다. 물론 5월 31일 바다의 날은 해운, 항만산업이 주
쉬핑뉴스넷   2019-11-01
[낙수] 한중카페리선사들, 인천 신국제여객터미널 개장 연기 반색(?)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이 내년 6월 개장하는 것으로 확정된데 대해 한중카페리선사들의 반응은 의외로 대부분 다행이란 표정. 시설이 낡은 1, 2 인천 국제여객터미널을 떠나 초호화(?) 신국제여객터미널로 사무실을 이전하는 한중카페리선사들로선 당초 올해 1
쉬핑뉴스넷   2019-10-27
[낙수] 경기평택항만公 문학진 사장 잰 걸음 행보에 주목(!?)
항만공사 중 유일하게 경기도 산하 공기업으로 있는 경기평택항만공사는 서정호 전 해수부 기획관리실장출신이 사장직을 맡은 이후 해수부 출신이 아닌 대기업 대표이사나 정치인 출신들이 사장으로 취임하고 있다. 2017년 7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새로 취임하면
쉬핑뉴스넷   2019-10-19
[낙수] 예상보다 원만히 국감을 통과하는 해운업계(?)
해양수산부에 대한 정기 국회 국감은 21일로 마무리된다. 해운분야에 대한 국감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 처남인 정某 A해운 관계사 상무가 등장하면서 주목을 받는 듯 했다. 국감 증인들도 지난해와는 달리 해운계 중진 인사들이 눈에 띄었다. 선주협회가 국감에
쉬핑뉴스넷   2019-10-17
[낙수] 당초 예상 뒤엎은 KMI 신임 원장 임명(!?)
당초 예상을 뒤엎고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신임 원장에 장영태 인하대 교수가 임명됐다. 애초 양창호 원장이 9월 10일까지 재직키로 돼 있어 한달 정도 늦춰져 발표된 KMI 신임원장이 종전 예상대로 라면 KMI 정명생 부원장이 유력했던 터라 설왕설
쉬핑뉴스넷   2019-10-11
[낙수] 국감에서 해운계에 쏠린 이목 "이유있었나(?)"
4일 열린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서 화두에 오른 것은 단연 조국 장관의 처남인 정某 상무와 묹재인 대통령 동생과 이낙연 국무총리 동생이 재직중인 S그룹 계열 해운사 특혜 의혹, 그리고 한국해운연합(KSP) 출범 배경과 지원 의혹 등이었다.
쉬핑뉴스넷   2019-10-06
[낙수] 해운업계, 사실관계 확인안된 루머에 이목 집중(?)
해운업계가 정확한 팩트없는 루머에 당혹스러워 하고 있다. 특히 해양수산부, 한국해양진흥공사는 조국 법무부 장관 정모 처남이 D해운 관계사 상무이사로 재직하고 있는데다 문재인 대통령 동생과 이낙연 총리 동생이 S모그룹 해운계열사에 재직하고 있어 국정감사
쉬핑뉴스넷   2019-09-26
[낙수] 선박유 가격 급등...에코선 보유 선사 '미소'
사우디 원유시설 공격에 대한 파장이 해운업계에 급습하고 있다. 선박유의 가격이 급등하면서 선사들이 가능한 싼값의 선박유를 확보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 2020년 IMO 황산화물 규제와 관련해 저유황의 높은 가격에 우려감을 표시했던 선사들이 최
쉬핑뉴스넷   2019-09-2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명칭 : SNN 쉬핑뉴스넷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