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8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낙수] 흥아해운의 새 주인 STX, 풀어야 할 현안 많아(!?)
STX컨소시엄의 흥아해운 인수 본계약이 체결됐다. 본계약 그간 2~3차례 지연됐지만 금융채권자협의회와 STX컨소시엄은 22일을 마지막 본계약 마지노선으로 잡고 협의한 결과 120억원의 계약금 지불과 함께 종속회사인 STX마린서비스(대표 박상준)가 현금
쉬핑뉴스넷   2020-10-21
[낙수] 아시아역내 국적컨선사, "뭉쳐야 산다"는 공동체 의식 절감해야
아시아에서 북미 서안까지 해상운임이 작년 동기에 비해 40피트 컨테이너(FEU) 기준 거의 3배 가까이 급등했다는 소식을 정기선 해운업계 전반이 체감하며 반겨야 하는데, 현실은 그렇지 못해 안타까운데...HMM, SM상선 등 국적 원양 컨테이너선사와
쉬핑뉴스넷   2020-10-15
[낙수] 최근 한중카페리업계 부쩍 주목받는다
연운항훼리는 한국측이 보유한 50% 지분 중 25%를 중국측에 매각해 중국측 지분이 75%로 압도적. 이에반해 대저건설은 영성대룡해운의 중국측 지분 30%를 추가로 인수해 한국측 지분이 80%로 반대 현상. 해수부 고위관료 출신인 영성대룡해운의 정홍
쉬핑뉴스넷   2020-10-07
[낙수] 김영춘 전 해수부장관 블로그에 '對해운 남다른 애정'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4일 자신의 블로그에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 함대!”란 제하의 글을 올려 눈길. 해양수산부 출신답게 해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다음은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이 블로그에 올린 글이다. "신에게는
쉬핑뉴스넷   2020-10-06
[낙수] 채권은행간 흥아해운 워크아웃 해석 차(?) '복병되나'
흥아해운의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인 STX컨소시엄이 과연 자금동원력이 있는지에 대한 우려감이 커지고 있는 형국. KDB산업은행은 최근 열린 채권단협의회에서 9월말 경 워크아웃 종료를 신중히 검토한 바 있다는 점을 밝힌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모아졌다. 하지
쉬핑뉴스넷   2020-09-26
[낙수] 새 대표이사 사장 체제 맞은 대한해운에 기대감 크다
대한해운이 공식적으로 김칠봉 부회장 체제에서 김만태 대표이사 사장 체제로 바뀌었다. 22일 임시주주총회를 소집해 김만태 사장을 사내이사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SM그룹 해운사업부문에서 김칠봉 부회장의 역할과 위상이 대내외적으로 상당히 각인된 상황에서 김
쉬핑뉴스넷   2020-09-23
[낙수]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따른 법리적 검토 착수(!?)
물류자회사의 연내 출범을 앞두고 포스코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포스코는 물류자회사인 포스코GSP를 빠르면 11월초, 늦어도 12월 중에는 설립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을 강력히 반대하고 있는 해운업계, 선주협회
쉬핑뉴스넷   2020-09-17
[낙수] 동서기간항로와 亞역내항로 운임시장 격차의 의미
코로나19 사태로 해운업계는 초기 운임시장의 붕괴를 크게 염려했다. 업계나 전문기관들이 컨테이너물동량 급락을 예측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같은 예상은 빗나갔다. 아시아발 북미향 컨테이너운임은 코로나 사태를 비웃 듯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북미서안향 운
쉬핑뉴스넷   2020-09-15
[낙수] M&A 과정, 興亞海運 출신 능력있는 임직원 고용 보장돼야
피케이밸브, 연운항훼리의 흥아해운 지분이 전량 또는 일부 매각되면서 흥아해운이 지분을 갖고 있는 타 계열사에 대한 향배도 관심사다. 흥아해운 계열사로 연운항훼리, 피케이밸브와 함께 중견 한중카페리사 진인해운, 중견 포워더 흥아로지스틱스, 필리핀 수빅
쉬핑뉴스넷   2020-09-01
[낙수] 흥아해운 매각 수순 큰 잡음없이 추진되기를...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흥아해운 채권단협의회와 예비우선협상대상자인 STX컨소시엄간 본계약 체결이 미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8월 23일 예정이었던 본계약이 사정상 연기되고 있는 것으로 전언.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STX간에 소통 부재 후문도
쉬핑뉴스넷   2020-08-2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명칭 : SNN 쉬핑뉴스넷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