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고] 저(低)출산의 불편한 진실
올 신생아 숫자가 작년보다 3만1700여명 줄어 45만2800명이 되리라고 한다. 합계출산율도 작년 1.3명에서 1.1명대로 떨어지게 된다. 출산율 1.1명은 전 세계 최하위 수준으로 내전에 시달렸던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와 같다고 한다.정부는 최근3년
쉬핑뉴스넷   2013-11-17
[기고] 아파트의 불편한 진실
건축물은 시대정신이 담긴 그릇이다. 1961년 10월 착공해 이듬해 12월 모습을 드러낸 6개동 450가구의 마포아파트는 광복 후 최초의 단지형 아파트였다. 주거문화의 혁명이 시작되었음을 알리는 신호탄이자, '조국 근대화'를 내건 산업화 시대의 개막을
쉬핑뉴스넷   2013-11-10
[기고] 지금의 경제 현실, ‘뜨거운 냄비 속의 개구리’ 신센데 위기의식조차 없어...
"한국인들은 위기가 닥치면 단결해서 극복하는 데는 뛰어나다. 마치 끓는 물이 담긴 냄비(pot)에 던져진 개구리가 재빨리 밖으로 뛰쳐나가는 것과 같다. 그렇지만 쇼크(충격)나 위기가 없어도 잘 대응하는지 의문이다. 서서히 뜨거워지는 물속의 개구리와 같
쉬핑뉴스넷   2013-11-05
[기고] 청계천에 흐르는 ‘도산괴담(倒産怪談)’
이명박 정부 때는 광우병 괴담과 FTA 괴담이 발목을 잡더니 박근혜 정부 들어서 는 청계천 물길 따라 ‘기업도산’ 괴담이 일고 있다. 앞에 두 괴담이 근거나 이론도 없는 애들 말장난 이었다면 청계천 괴담은 풍수(風水)를 배경에 깔고 있다.1985년과
쉬핑뉴스넷   2013-10-27
[기고] 국제원자재 가격과 해운시황 전망
원자재 가격 전망(골드만삭스)올 들어 원자재 가격이 맥을 못 추고 있다. 지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지난해까지 오름세를 보이던 금값은 계속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경기에 민감한 산업용 금속 가격도 약세를 면하지 못하고 있다. 상품시장은 8월에 반짝
쉬핑뉴스넷   2013-10-23
[기고] 시진핑이 인용한 최치원의 시(詩) ‘범해(泛海.)’,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중국 정치인들은 시(詩)나 성어(成語)를 쓰기 좋아한다. 모택동, 주은래, 등소평, 강택민, 후진타오, 원자바오 등 중국 근현대 정치지도자들의 권토중래(捲土重來),우공이산(愚公移山),유비무환(有備無患),고장난명(孤掌難鳴),흑묘백묘(黑猫白猫),화평굴기(
쉬핑뉴스넷   2013-10-20
[기고] 박(朴) 대통령이 말한 '한 계단 더 오르라(更上一層樓)'
중국 정치인들은 시(詩)나 성어(成語)를 쓰기 좋아한다. 때로는 풀어 이야기하는 것보다 함축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 시와 성어를 이용하는 게 훨씬 더 효과적이기 때문일 것이다. 이에 맞춰 지난 6월 한․중 정상회담 중에도 박근혜 대통령은 여러
쉬핑뉴스넷   2013-10-13
[기고] 상하이 자유무역지대(FTZ)와 부산항
하나의 ‘천지개벽’이 될 것이라는 상하이 자유무역지대(FTZ)가 지난 1일 출범했다. 중국이 드디어 ‘자유무역지대 시대’에 접어들었다. 리커창 총리가 상하이 자유무역지대를 강력하게 밀어붙인 이유는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서다. 리 총리의 말대로
쉬핑뉴스넷   2013-10-07
[기고] 내년 상반기에는 ‘해양금융종합센터’가 생긴다는데?
1983년 해운산업합리화 조치 이후 회복세로 돌아선 해운산업이 또다시 IMF 외환위기로 도산 직전 기사회생 시켜 세계5위 해운강국으로 발돋움 하게한 것은 ‘선박펀드’이였다.선박펀드 도입에 의한 10년간의 성과를 살펴보면 1)선박금융 8조6천억원을 조성
쉬핑뉴스넷   2013-09-29
[기고] 해양수산부 세종시 이전이 원안이다 !
박근혜 정부 들어 신설된 해양수산부와 미래창조과학부의 세종시 이전 문제를 놓고 지난 9월12일 정부와 새누리당 간에 혼선이 빚어졌다. 이 같은 해수부 입지를 둘러싼 여권 내 소동은 작년 대선 때 박근혜 대통령이 그 원인을 제공한 측면도 있다. 박 대통
쉬핑뉴스넷   2013-09-23
 1 | 2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