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항로별 시황] 동서항로, 시황약세 지속..남미동안은 최저가 갱신
아시아발 유럽행 정기항로 컨테이너 운임(스팟)이 여전히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상하이항운교역소(SSE)가 정리한 21일자 상하이발 북유럽행 스팟 운임은 20피트 컨테이너당 843달러를 기록해 전주에 비해 약 40달러 하락했다. 하락폭은 작지만
쉬핑뉴스넷   2014-03-26
[항로별 시황] 아시아발 북미행 컨항로, 운임· 물동량 연동 두드러져
아시아발 북미행 정기 컨테이너항로의 운임시황이 물동량과의 연동이 강해지고 있다. 1월은 구정전 특수로 인해 기록적인 물동량 기록과 함께 스팟운임도 상승했다. 정기선 각사는 최근 동계 프로그램 도입에 따른 유연한 서비스제공으로 수요에 따른 선복공급을 하
쉬핑뉴스넷   2014-03-19
[항로별 시황] 동서기간항로, 협조강화로 서비스 명확화
2014년 동서기간항로에서의 선사간 얼라이언스 강화로 각 얼라이언스가 제공하는 서비스는 더욱 간소해진다. 선사간 협조강화 목적의 하나로 기항지 재편이 있고, 각 지역으로 특화한 서비스로 스케줄 안정화 등이 예상된다.CKYH얼라이언스(COSCON, K-
쉬핑뉴스넷   2014-03-10
[항로별 시황] 아시아역내항로 성장둔화 우려
아시아역내항로 물동량과 운임시황에 대해 선행지수 불안을 지적하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아시아역내항로는 아시아신흥국의 경제발전을 순풍으로 수요가 신장되고 있으나 관계자 사이에서는 작년 물동량에 대해 실망스럽다는 견해가 있다. 운임시황도 다른 항로로부터의
쉬핑뉴스넷   2014-02-06
[항로별 시황] 1월 동서기간항로 「컨」시황 ‘비교적 안정’
동서기간항로 컨테이너 운임시황이 안정되고 있다. 중국 구정연휴 직전인 1월 30일자 상하이항운교역소(SSE)가 정리한 상하이발 북유럽행 컨테이너운임(스팟)은 20피트 컨테이너당 1,580달러를 기록했다. 1월 상순에 비해 하락했지만 최근 2개월간 1,
쉬핑뉴스넷   2014-02-05
[항로별 시황] CMA CGM, 서지중해 피더 서비스개편
CMA CGM은 서지중해 피더 서비스를 개편한다고 발표했다. 기항지를 추가해 이용 편리성을 높이는 것이 목적이다.1월 8일부터 개편한 FAS WestMed 피더에서는 이탈리아 치비타베키아에 추가 기항한다. 치비타베키아는 이 피더 서비스에서 이탈리아에의
쉬핑뉴스넷   2014-01-17
[항로별 시황] 유럽항로 컨테이너운임 약 1년 반만에 고가기록
아시아발 유럽행 정기항로(유럽 서항) 컨테이너운임(스팟)이 약 1년 6개월만에 고가를 기록했다. 상하이항운교역소(SSE)가 정리한 1월 3일자 상하이발 북유럽행 컨테이너운임은 20피트 컨테이너당 1765달러를 기록해 전주에 비해 250달러 상승했다.
쉬핑뉴스넷   2014-01-08
[항로별 시황] CMA CGM, 지중해항로서 내년 2월 결편
CMA CGM은 아시아 - 지중해항로에서 2014년 2월 결편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CMA CGM은 지중해항로에서 10월 상순 이후 동계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결항을 행해 왔으나 2월 상순 구정 타이밍에 맞춰 결편을 행함으로써 수요에 맞춘 공급체제를
쉬핑뉴스넷   2013-12-26
[항로별 시황] 동서항로, 금년 화물량 증가에도 운임상승엔 실패
아시아발 유럽, 북미행 동서기간 컨테이너항로는 시황부진이 지속되고 있으나 금년 화물량은 모두 전년을 상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행 동항에서 여름철 성수기에 걸쳐 월간 120만TEU 이상의 화물량을 기록했고 유럽행 서항도 110만 ~ 120만TEU대를
쉬핑뉴스넷   2013-12-20
[항로별 시황] 북미항로, 올해 물동량 견조세 유지했다...본격 회복은?
아시아 - 북미항로 물동량이 견조하다. 올해 1 ~ 9월 누계 아시아발 미국행 정기항로 컨테이너화물량은 전년 동기비 2% 증가했다. 북미서안 주요 7개항 수입 컨테이너화물의 동향을 보더라도 9월은 합계에서 100만TEU를 넘는 등 호조를 보였던 201
쉬핑뉴스넷   2013-12-16
 1 | 2 | 3 | 4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