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4,08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해운] SM상선, 미국 롱비치-한국 구간 오렌지 선적량 1위
SM그룹(회장 우오현)의 해운부문 주력 계열사 SM상선이 미국 롱비치-한국 구간에서 오렌지 선적량 1위를 달성했다.SM상선은 24일 미국 물류 집계 사이트 ‘JOC’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19년 1~3월 누계 기준 미국 롱비치(LA)~한국 구간
쉬핑뉴스넷   2019-05-24
[해운] KMI, IMO 대응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지식클러스터 결성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원장 양창호)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에서 지원하는 산학연 지식클러스터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되어 올해 12월까지 IMO 대응 핵심기술개발을 위한 지식클러스터를 운영한다. 이에 일환으로 5월 22일 오후 부산 영도구 한국해양수산개
쉬핑뉴스넷   2019-05-24
[해운] 흥아해운, 90억원 규모 제 3자배정 유상증자 결정
흥아해운은 90억297만원의 제 3자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3일 공시했다. 신주는 보통주식 1503만주이며, 1주당 신주 발행가액은 599원이다. 발행 대상자는 최대주주인 Fairmont Partners Ltd와 특수관계자인 리얼티디아이파트너스다
쉬핑뉴스넷   2019-05-24
[해운] 투기 목적 LNG선 2019~20년 인도물량 빠르게 감소
장기 용선계약을 체결하지 않은 투기 목적 LNG선의 2019~20년 인도 물량이 빠르게 감소하고 있다고 트레이드윈즈는 보도했다. 2019년 기준으로 유일한 투기 목적 LNG선은 Flex LNG 선박 2척으로, 대우조선해양에서 6월과 8월에 인도될 예정
쉬핑뉴스넷   2019-05-24
[해운] 亞 - 북미항로, 4월 ‘컨’처리량 2개월 연속 증가...중국은 보합
미국 통관통계서비스 JOC-PIERS의 데이터를 기초로 일본해사센터가 집계하고 발표한 아시아 18개국 지역발 미국향 컨테이너 화물량은 전년 동월대비 6% 증가한 136만4000TEU로 2개월 연속 신장했다. 동남아시아와 남아시아의 증가 추세 경향이 계
쉬핑뉴스넷   2019-05-24
[해운] VLCC 시황, 상승 기대감으로 1 - 3년 기간용선도
VLCC(초대형원유운반선) 시황에서 상승 기대감이 확산되고 있다. 2020년부터의 SOx(황산화물) 배출 규제가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향후 스크러버(배기가스정화장치) 개조공사로 기존선의 도그 입거가 진행돼 선복 수급이 압박받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쉬핑뉴스넷   2019-05-24
[해운] 亞 - 유럽항로, 3월 ‘컨’처리량 24% 증가...춘절 연휴 반동
영국 컨테이너 트레이드 스태티스틱스(CTS) 데이터를 기초로 일본해사센터가 집계, 발표한 2019년 3월 아시아 15개국, 지역발 유럽 54개국, 지역향 컨테이너 화물량은 전년 동월대비 24% 증가한 140만5000TEU였다. 2월은 춘절 연휴 영향으
쉬핑뉴스넷   2019-05-24
[해운] 현대상선 배재훈 사장, 해상직원들과 안전운항 결의 다져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이 부산지역에서 근무하는 해상직원 150여명과 함께 ‘안전운항 결의대회’를 가졌다.23일 부산 태종대에서 진행된 ‘안전운항 결의대회’에서는 배 사장과 해상직원들이 한마음으로 선박현장에서 솔선수범 할 것을 다짐하고, 승무원과 선박의
쉬핑뉴스넷   2019-05-23
[해운] Hunter Group, VLCC 2척 매각 위해 협상 중
Hunter Group은 2018년 VLCC 신조선 인도를 통해 시장에 진출, 현재 VLCC 2척 매각을 위해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트레이드윈즈는 보도했다. 협상은 진전되고 있으며 VLCC 판매가는 척당 9,800만달러 수준이다. 이는 Clar
쉬핑뉴스넷   2019-05-23
[해운] 2019년 글로벌 선복량, 5월 20억DWT 돌파할 듯
Clarksons Research에 따르면 2019년 초 글로벌 선복량은 19억DWT였으나, 5월에 20억DWT를 돌파할 것이라고 트레이드윈즈는 보도했다. 선복량이 10억DWT를 기록한 시기는 13년 전으로, 13년 간 CAGR 기준5.4%로 성장했다
쉬핑뉴스넷   2019-05-2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