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48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조선] 유가 낮을수록 탱커 운임 오른다
역사적으로 탱커 시황은 유가가 내릴수록 개선되는 모습을 보여왔다. 지난 2014년 10월 3일 OPEC에서 석유 감산 거부 입장을 밝히면서 국제 유가 시세는 배럴당 100달러 수준에서 60달러 수준으로 급격히 하락했다. 유가의 급락 직후 당시 탱커 운
쉬핑뉴스넷   2020-01-18
[조선] 리비아 석유생산 증가, 아프라막스 탱커발주 더 늘어
중대형급 탱커선박인 수에즈막스급(160K급)과 아프라막스급(110K급) 분야는 Teekay Tankers가 주도하고 있다. Teekay tankers는 지난해 실적발표에서 업계 평균을 상회하는 영업실적을 발표했다. 보유 선박 77척(원유 운반선 47척
쉬핑뉴스넷   2020-01-15
[조선] 대한해운과 Shell 계약규모 1억달러 넘을 듯
대한해운의 Shell에 용선 제공하는 LNG선 2척에 대한 계약 규모가 3,582억원으로 알려진 가운데 추가적인 선박 용선 계약을 확대하며 계약규모가 10억달러를 넘어설 전망이라고 트레이드윈즈는 보도했다. 지난 해 12월 말 체결된 LNG선 용선 계약
쉬핑뉴스넷   2020-01-15
[조선] 작년 선박발주액, 2,000dwt 이상 기준 28.3% 줄어
작년에 미중 무역전쟁 이슈 등으로 글로벌 선박 발주금액이 2,000dwt 이상 선박 기준으로 2018년 대 28.3% 감소했다. 매주 클락슨에서 발표하는 신규 선박 발주 척수 기준으로는 2019년이 전년대비 33%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한국
쉬핑뉴스넷   2020-01-10
[조선] 2020년 조선해양업계 신년인사회 개최
2020년 조선해양업계 신년인사회가 산업부 유정열 산업정책실장, 이성근 조선해양플랜트협회장, 가삼현・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 박성훈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1. 9.(목) 16:00 부산 누리마루에서 열렸다
쉬핑뉴스넷   2020-01-10
[조선] LNG시대 중심엔 이중연료 추진엔진 있다
강화되고 있는 해운산업에 대한 환경규제와 선박 연비개선에 대한 투자 흐름으로 선박연료 시장은 석유에서 LNG를 비롯한 가스 연료로 달라지고 있다. 2020년 1월부터는 세계 1, 2위 벙커링 항구인 싱가포르와 푸자이라에서도 개방형 스크러버 가동이 금지
쉬핑뉴스넷   2020-01-09
[조선] 170K급 LNG선 수주잔량 94%는 한국 조선소가 차지
2018년과 2019년 글로벌 LNG선 발주량은 50척을 모두 넘어섰다. 지난 2년간 합계 LNG선 발주량은 117척으로 같은 기간동안 인도량 93척을 넘겼다. 2020년의 글로벌 LNG선 발주량은 55척 수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 조선소들의
쉬핑뉴스넷   2020-01-08
[조선] 작년 전세계 선박 발주, GT기준 전년비 30% 감소
강화되는 환경규제, 2020년 LNG선 발주증가 가능성을 감안하면 한국 대형 조선사의 선전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증권 한영수 애널리스트에 따르면 2019년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2018년 대비, 톤(GT) 기준으로는 30% 감소했다. 하지만 금
쉬핑뉴스넷   2020-01-06
[조선] 작년 한국 조선업 수주, 2년 연속 세계 1위
산업통상자원부는 2019년도 국가별 선박 수주 실적을 집계한 결과* 全 세계 선박발주 2,529만CGT 중 우리나라가 943만CGT를 수주하여 세계 1위를 기록하였다고 밝혔다.* 출처 : 클락슨 리서치(Clarkson Research, 영국 조선
쉬핑뉴스넷   2020-01-06
[조선] 성동조선, 창원지법서 주식매매계약 체결
HSG중공업중공업 큐리어스파트너스 컨소시엄과 성동조선은 구랍 31 일 창원지법에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매각 완료까지 남은 것은 2월 관계인 채권자 집회와 잔금 완납이다. 관건은 잔금처리지만HSG 컨소시엄의 자금 동원력이 충분해 성동조선 회생을 낙
쉬핑뉴스넷   2020-01-0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명칭 : SNN 쉬핑뉴스넷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