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10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조선] 올해 발주 선박 총 319척..전년동기비 22% 증가
클락슨에 따르면 지난주 신조선가 지수는 128p, 중고선가 지수는 101p로 전주와 동일했다.올해 발주된 선박은 총 319척으로 이는 전년동기대비 22% 증가한 수치다. 동시에 신조선가 지수는 올해 초 125p에서 현재 128p로 상승했다. 신조선가
쉬핑뉴스넷   2018-05-28
[조선] 올해 주요 상선 발주량 770척으로 8.1% 증가 전망
올해 주요 상선의 합계 선박 발주량은 770척으로 예상되며 현재 4월까지 누적 138척이 발주되었다. 선종별 발주전망은 탱커 265척, 벌크선 300척, 컨테이너선 95척이며 LNG선 40척, LPG선 60척으로 전망된다. PCC 발주량은 10척으로
쉬핑뉴스넷   2018-05-28
[조선] 증가하는 엔진 손상, LNG추진선 시대 앞당기겨
SOx규제와 저유황 사용은 엔진 손상을 높이고 있다. 2010년부터 ECA(Emission Control Areas)에서 저유황을 선 박 연료로 사용해야 하는 규제가 강화되면서 선박 엔진시스템 에 손상이 늘어나고 있으며 이로 인해 보험금 청구(Clai
쉬핑뉴스넷   2018-05-09
[조선] 중국 선박의 보험금 청구 급격히 증가
”Cefor cautioned that it is usually hesitant to publish statistics by factors like builder, class, flag or engine maker.” Cefor(Nordic Assoc
쉬핑뉴스넷   2018-05-09
[조선] 현대글로벌서비스, Dorian LPG와 MOU 체결
현대글로벌서비스는 Dorian LPG가 보유한 VLGC 10척에 LPG 추진이 가능한 Dual-fuel 엔진으로 개조키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트레이드윈즈는 보도했다. Dorian이 보유한 22척의 VLGC 중 19척은 현대중공업, 3척은 삼성중공업
쉬핑뉴스넷   2018-05-08
[조선] 현대미포, 비나신 태풍피해 복구 마무리..매출 회복
현대미포조선의 올해 1분기 매출은 전년대비 27% 감소했지만 비나신 조선소의 태풍피해의 타격이 컸던 전분기 대비해선 11% 증가했다. 매출 회복과 자재비 절감으로 비나신 영업이익률은 5.4%로 정상화됐고 전사 영업이익률은 4.2%를 기록했다. 2018
쉬핑뉴스넷   2018-05-04
[조선] 중국, 올해 말 선박 폐선 조선소 닫을 예정
중국은 폐기물 처리와 관련해 새롭게 도입된 법률에 따라 올해 말 선박 폐선 조선소를 닫을 예정이라고 트레이드윈즈는 보도했다. 이는 예상하지 못한 문제는 아니며 올해 12월 31일부터 폐선을 위한 선박과 기타 부유물에 대한 수입을 금지할 계획이다. 하지
쉬핑뉴스넷   2018-05-03
[조선] 삼성重, '공기윤활시스템' 세계 최초 컨테이너선에 적용
삼성중공업이 2만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에 다시한번 차별화된 기술 경쟁력을 선보였다. 삼성중공업은 2일 지난해 글로벌 컨테이너선사인 MSC로부터 수주한 2만3000TEU 초대형 컨테이너선에 '삼성 공기윤활시스템 (SAVER Air)'을 적용한다고 밝
쉬핑뉴스넷   2018-05-02
[조선] 삼성중공업, 1분기 영업손실 478억원 기록
삼성중공업은 27일 2018년 1분기 매출 1조 2,408억원, 영업이익 적자 478억원의 실적을 공시했다.삼성중공업의 올해 1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2조 4,370억원)에 비해 49.1%(1조 1,962억원) 감소했으며,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
쉬핑뉴스넷   2018-04-27
[조선] 삼성중공업 드릴십 1척 인도 연장 합의
삼성중공업은 18일 오션리그와 드릴십 1척의 인도 연기 및 계약금 증액에 합의하고 단일판매 공급계약 변경을 공시했다. 이 드릴십은 2013년 8월 오션리그에서 5.5억불에 수주하였으나 납기를 '2017년 6월말, 2018년 6월말로 두차례 연장하면서
쉬핑뉴스넷   2018-04-1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