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34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조선] Maran Gas, 대우조선에 LNG선 옵션분 발주 준비
Maran Gas는 대우조선해양에 보유한 LNG선 옵션분 1~2척을 추가로 발주하기 위해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트레이드윈즈는 보도했다. 발주처는 현재 운항 중인 LNG선 29척과 발주잔고에 14척을 보유하고 있다. Maran Gas와 카타르 N
쉬핑뉴스넷   2019-05-24
[조선] 영국법원, 삼성중공업에 1.8억달러 손해배상 명령
신조선가 지수는 전주와 동일한 131p를 기록했다. 선종별로는 대형컨테이너선 선가가 6주 연속 하락했다. 반면, LNG선 선가는 185.5백만달러로 0.3% 상승했다. 중고선가 역시 전주와 동일한 96p를 기록했다.IMO의 74차 MEPC 회의가 지난
쉬핑뉴스넷   2019-05-20
[조선] 삼성중공업, 영국 법원서 1.8억달러 손해배상 명령 받아
삼성중공업은 16일 영국 중재법원으로부터 Ensco Global IV社에게 총 1.8억 달러 규모의 손해배상금 지급 명령을 통보받았다고 공시했다.삼성중공업은 2007년 미국 선사인 Pride(現 Ensco)와 드릴십 1척(DS-5)에 대한 선박건조계약
쉬핑뉴스넷   2019-05-17
[조선] 대우조선해양, 1분기 9.6% 영업이익률 달성
대우조선해양의 올해 1분기 영업실적은 매출액 2조 721억원, 영업이익 1,996억원으로 영업이익률 9.6%를 달성했고 순이익은 1,952억원으로 순이익률은 9.4%를 달성했다. 지난해 영업실적의 절반가량을 차지했던 해양플랜트 공사손실 충당금에 대한
쉬핑뉴스넷   2019-05-16
[조선] 한국 조선 기술, 중국에 컨테이너선 4.2년 앞서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는 조선산업의 경우 한국에 보다 유리하다는 지적이다. 포스코경영연구원 장원익 수석연구원에 따르면 글로벌 조선산업은 2007년 사상 최대 신규 수주 후, 세계 경제의 장기 불황 진입으로전반적인 하락세였으나 2017년부터 전년대비 상
쉬핑뉴스넷   2019-05-13
[조선] 향후 2년간 선박 수요증가율이 공급 초과한다
Clarksons Research에 따르면 향후 2년간 선박 공급증가율은 1.5~2.0%로 예상되는 반면 선박 수요증가율은 3% 근처로, 수요가 공급을 초과할 전망이라고 트레이드윈즈는 보도했다. 이에 따라 점진적인 시황 개선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중국
쉬핑뉴스넷   2019-05-13
[조선] 2019년 조선업 키워드에 주목한다
올해 조선업 키워드는 산업내 구조조정, LNG선 수주 증가, 그리고 환경규제 강화라는 지적이다. 나이스신용평가 김연수 선임연구원에 따르면 2019년 이후 조선업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새로운 변수들은 ‘산업 내 구조조정’, ‘LNG선 수주 증가’, ‘환
쉬핑뉴스넷   2019-05-09
[조선] 대한조선, aframax급 탱커 2+2척 수주
대한조선은 그리스 선사 Minerva Marine에서 11.5만DWT aframax급 탱커 2+2척을 수주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트레이드윈즈는 보도했다. 인도는 2021년 예정돼 있다. 전체 발주규모는 약 2억달러로 예상되며, 척당4,900~5,000만
쉬핑뉴스넷   2019-05-08
[조선] LNG 독자화물창 기술전쟁의 재점화
멤브레인 LNG 화물창의 원천기술을 갖고 있는 프랑스 기업 GTT를 대체하기 위해 한국 조선업계는 한국형 독립 LNG화물창 개발에 주목해왔다. 한국 조선업계에서 가장 먼저 LNG 독자화물창 개발을 완료한 조선소는 삼성중공업이다. 삼성중공업은 GTT의
쉬핑뉴스넷   2019-05-08
[조선] Nissen Kaiun은 Mitsui & CO, 8.5만CBM급 VLGC 1척 발주
일본선사 Nissen Kaiun은 Mitsui & CO를 통해 현대중공업에 8.5만CBM급 VLGC 1척을 발주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트레이드윈즈는 보도했다. 인도는 2020년 말로 예정됨. 선박에는 스크러버가 장착될 예정이다. 정확한 선가는 알려지지
쉬핑뉴스넷   2019-05-0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