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9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항로별 시황] 북미 동항 6월 운임지수는 하락
아시아 - 북미 정기항로 주요 서비스제공 선사로 구성되는 태평양항로안정화협정(TSA)은 아시아발 미국행 정기 컨테이너항로(동항)의 13년 6월 운임지수를 발표했다. 북미 동항은 봄 이후 물동량이 부진해 업황도 덩달아 부진을 겪고 있다. 다만 7월 이후
쉬핑뉴스넷   2013-08-13
[항로별 시황] 일본발 중근동행 업황 부진
일본발 중근동행 정기 컨테이너항로 운임이 부진하다. 미국이 이란행 경제제재 강화 일환으로 동국의 자동차관련산업에 대한 부품공급 등을 금지하는 제재가 7월부터 발효됐기 때문이다. 그 영향으로 일본발 이란행 자동차 관련부품 수출이 중단돼 중근동행 수급약화
쉬핑뉴스넷   2013-08-12
[항로별 물동량 추이] 북미 동항 6월 “컨”화물량 약간 ↑ 123만TEU
미국 민간통계 서비스 제폴(Zepol)사가 9일까지 발표한 아시아 10개국 · 지역발 미국행 동항의 13년 6월 컨테이너화물량(모선 적재지 기준)은 전년 동월비 0.8% 증가한 123만TEU였다. 주력인 중국적재가 플러스로 전환했고, 전월비에서도 2자
쉬핑뉴스넷   2013-08-12
[항로별 운임추이] 아시아/유럽항로 운임인상 최고수준 달해
아시아/유럽간을 운항하는 컨테이너 선사는 성수기가 시작됨에 따라 운임인상을 상향조정했다. 성수기에 기대치가 있지만 유럽경제의 약세로 선사들은 몇주전에서야 운임을 최저점 수준에서 올릴 수 있었다. 최근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 유럽부분은 지난주
쉬핑뉴스넷   2013-08-11
[항로별 운임추이] MOL, 아시아발 유럽/지중해행 운임회복
MOL은 최근 일본/아시아발 유럽 대서양 연안/지중해/흑해/ 북아프리카행 운임을 오는 9월 1일자(B/L Date 기준)로 회복한다고 발표했다. 회복액은 20피트 컨테이너당 500달러, 40피트당(하이큐브 컨테이너 포함) 1000달러. 8월 1일자로
쉬핑뉴스넷   2013-08-08
[항로별 운임추이] NYK, 아시아발 중남미행 운임회복
NYK는 최근 아시아/일본발 멕시코/중미/남미 서안행 및 남미 동안(브라질/아르헨티나/ 우루과이)행 항로에서 오는 9월 1일자(반입일 기준)로 운임일괄회복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회복액은 멕시코/중미/남미 서안행 드라이가 20피트 컨테이너당 500달러
쉬핑뉴스넷   2013-08-08
[항로별 시황] 불황속 아시아역내항로 주가 치솟아
불황이 깊어질수록 아시아역내항로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한진해운, 현대상선 등 대형 해운사를 비롯해 고려해운, 흥아해운 등 중견 선사들까지 최근 아시아 연안 신규 노선을 추가하며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상선은 천경해운과 공동
쉬핑뉴스넷   2013-08-06
[항로별 운임추이] 남미서안협정, 8월 15일 운임회복
아시아/남미서안협정(AWCSA)은 7월 30일 아시아 ~ 남미서안/멕시코/중미서안항로 컨테이너 운임을 8월15일부터 20피트 컨테이너당 500달러 인상하는 회복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이 협정은 지난 8월 1일 20피트 컨테이너당 500달러의 운임을 인
쉬핑뉴스넷   2013-08-04
[항로별 운임추이] 카리브협정, 8월 15일 운임회복
아시아발 카리브행 선사협정 ACTA는 7월 30일 아시아발 카리브해 각 항구행 운임을 8월 15일부터 20피트 컨테이너당 700달러, 40피트는 1000달러 인상하는 회복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쉬핑뉴스넷   2013-08-04
[항로별 운임추이] 남미서안협정, 8월에 TEU당 500달러 회복
아시아/남미서안협정(AWCSA)은 최근 아시아 ~ 남미서안/멕시코/중미서안항로 컨테이너 운임을 지난 7월 15일자 TEU당 500달러 인상에 이어 다시 8월 1일자로 TEU당 500달러 인상하는 회복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출처 : 7월26일자 일본
쉬핑뉴스넷   2013-07-26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명칭 : SNN 쉬핑뉴스넷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