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1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낙수] 통합물류협, 철도화물 운임인상에 책임전가식 논평...
한국통합물류협회가 지난 10월 1일 인상된 철도화물운임과 관련 뒤늦게 논평을 내고 자신들의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철도화물업계는 못마땅한 표정들이다.통합물류협회는 철도화물운송업계가 철도화물 운임 인상에 대해 우려를 표한다고 밝히면서 지난 11일 논평자료
쉬핑뉴스넷   2013-10-13
[낙수] 국회의원들 국감에선 해운항만분야 관심밖(?)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소속 국회의원들이 해양수산부에 요청한 국감질의자료를 보면 확연히 해양, 수산위주 자료들을 요청하는 것으로 나타났다.표밭을 지키기 위해선 대중성이 있는 산업분야에 더 많은 공을 들여야 한다는데 이견은 없다.하지만 해양수산부의 부활은
쉬핑뉴스넷   2013-10-11
[낙수] STX조선해양 이은 STX팬오션의 구조조정 강도는...
STX조선해양의 강도 높은 구조조정이후 해운계 관심사는 STX팬오션에 쏠리고 있다. 회사측이 채권단에 30% 인원 감축, 유사조직 통합, 사업의 대대적인 재편 등을 보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고 특히 노조출범에 따라 인원감축 문제가 새로운 이슈로 떠오르
쉬핑뉴스넷   2013-10-10
[낙수] 싱가포르 선사다운 시황예측 경영전략 통했나
싱가포르 선사 PIL코리아가 세계 선대 보유량에서 만년 10위권 하위랭킹에서 맴돌다 15위로 뛰었다. 참고로 현대상선의 순위가 18위다. 이는 싱가포르 선사답게 해운시황 예측능력이 뛰어난데다 철저한 수익성 위주의 배선 운영이 뒷받침됐기 때문이다.구주항
쉬핑뉴스넷   2013-10-10
[낙수] 미증유의 해운불황에 협회 역할 기대 큰데...
국내 해운관련 단체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너무 방대한 조직이 있는가 하면 협회의 이름만 달아놓고 조직원 한명이 겨우 운영해 나가는 협회도 있다.협회의 기능은 궁극적으로 회원사들의 권익옹호에 있다. 이를 수행키 위해선 협회 구성원들의 능력이나 조직운영 효
쉬핑뉴스넷   2013-10-09
[낙수] 해운업계 종사자가 신나는 기사는 언제...
해운업황의 기대에 부푼 해운업계를 곤혹스럽게 하고 있는 해운주가의 침몰이니 하는 기사들. 물론 예상보다 나쁠 것으로 추정되는 대형 해운사의 3분기 실적과 자금유동성 악화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해운주가 거꾸로 치솟을 것이라고는 생각치 않는다. 하지만
쉬핑뉴스넷   2013-10-07
[낙수]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직 제 2공모는 언제...
여수광양항만공사 관계자들이 애를 태우고 있다. 공백인 사장직에 대한 제 2공모 여부등이 결정나지 않은 상태에서 해양수산부의 눈치만 보고 있는 듯. 제 1공모에서 최종적으로 결선에 올라 온 3명의 후보자 중 강범구 전 국토해양부 물류항만실장이 거의 내정
쉬핑뉴스넷   2013-10-02
[낙수] 비공개적으로 설립된 STX팬오션 노조가 할 일은...
STX팬오션이 이달내로 법정관리체제로 가는 기업회생절차안을 마련해 법원에 제출해야 하는 상황에서 노조 설립은 새로운 변수가 될 전망.노조설립이 매우 비밀리에 비공개적으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사무직 직원들의 고충을 짐작케 한다.STX팬오션 관리인이 채권단
쉬핑뉴스넷   2013-10-02
[낙수] 투자 귀재 이민주 회장, 선박 대선사업 자리잡아가...
양해해운에 200억을 투자해 해운업계에서도 잘 알려진 투자의 귀재 에이티넘 아시아의 이민주 회장이 선박 대선사업에 뛰어들어 자리잡고 있다는 후문에 관심이 집중. 양해해운에 투자할 시 아무런 연고도 없는 해운사에 수백억을 투자하는 이민주 회장에 대해 의
쉬핑뉴스넷   2013-09-30
[낙수] 베이비부머 세대 해양대출신, 배 승선 붐
요즘 베이비부머시대에 태어난 해운인들이 자연 퇴직이나 구조조정을 통해 해운업계를 떠나고 있다. 하지만 이중 한국해양대, 목표해양대 출신들은 일정 교육을 받고 배를 타는 붐이 일고 있다는 것. 물론 대형선사의 배를 승선한다는 것은 어렵고 중소선사 선박에
쉬핑뉴스넷   2013-09-30
 71 | 72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명칭 : SNN 쉬핑뉴스넷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