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1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낙수] 심각한 상하이, 하이퐁항 체선에 선사들 전전긍긍(!?)
중국 상하이항은 잦은 기후변화등으로 인해 심각한 체선 현상을 빚고 있다. 또 동남아항로 전진기지 역할을 하고 있는 베트남 하이퐁항도 심하면 10일 가까이 외항에서 대기할 정도의 체선현상을 노정, 이로인해 2월 한중과 동남아 취항 컨테이너선사들의 스케줄
쉬핑뉴스넷   2018-02-21
[낙수] 항만과 공항 CIQ기관 달라도 너무 달라(?)
13일 설날 연휴 이틀전 인천 제2 국제여객터미널 대합실은 텅텅비었다. 인천공항이나 김포공항은 사람들이 너무 북적이는 것과 크게 대조. 물론 10여일 지속되는 중국의 춘절 연휴가 같은 시기에 있어 여객 수요가 없기 때문도 있지만 항만관리를 다루는 세관
쉬핑뉴스넷   2018-02-14
[낙수] 해양진흥공사 설립위 민간위원, 개인 아닌 단체 일원...
오는 7월 설립을 목표로 하고 한국해양진흥공사 설립위원회 민간부문 해운업계측 위원으로 위촉된 이환구 흥아해운 부사장(한국해운연합 간사)는 해양진흥공사 설립위원 위촉과 관련, 일부 언론이 본질을 왜곡하고 일부 호도할 수 있 수 있는 논조를 펴 걱정스럽다
쉬핑뉴스넷   2018-02-12
[낙수] 김영무 선협 부회장, 작심(作心)한 듯 기자단과의 정기 모임 제안(?!)
올해는 한국 해운산업이 '뭔가를 보여주는 한해'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 정부도 2018년을 한국해운 재건 원년의 해로 삼고 해운산업 지원에 총력전을 편다는 각오. 특히 한국선주협회는 우리 해운업계를 대표하는 단체로서 그 리더십이 절실한 시기. 이에 선
쉬핑뉴스넷   2018-02-09
[낙수] 여의도에서 한국 해운업을 다시 생각케 하는 이유...
여의도를 지날때면 잃어버린 40년을 되새긴다. 한진해운이 있던 곳, SM상선이 있던 곳이었지만 이젠 그 자리는 한국 해운사의 역사 뒤안길로 사라졌다. 수송보국을 외치며 한진해운을 창립한 고 조중훈 한진그룹 회장의 업적을 우리는 결코 잊지 말아야 한다.
쉬핑뉴스넷   2018-02-08
[낙수] 해양진흥공사 설립委 위원 이환구 부사장 위촉 의미는...
5일 한국해양진흥공사 설립위원회 위원 위촉이 마무리되면서 오는 7월 공사 설립을 위한 본격적인 시동이 걸린 셈. 해양진흥공사 설립委 민간부문 위원으로 위촉된 3명중 해운업계선 이환구 흥아해운 부사장(한국해운연합 간사)이 유일하다. 법조계 1명, 학계
쉬핑뉴스넷   2018-02-05
[낙수] SM그룹 우오현 회장 지원하 SM상선 마곡시대 연다
한진해운 미주, 아주노선과 일부 자산을 인수한 SM그룹의 SM상선이 5일부터 마곡시대를 본격 연다. 여의도 유수홀딩스빌딩(구 한진해운 빌딩)에서 이전하면서 조금이라도 남을 한진해운의 이미지를 완전 벗게 된다. 마곡시대를 새로 열며 SM상선이 더욱 힘을
쉬핑뉴스넷   2018-02-02
[낙수] 새 전기 '해운물류 IT 선도' 30대 젊은이들 뭉쳤다!!!
트레드링스를 주목하세요. 해운물류업계 4차산업혁명의 불모지를 30대 젊은 친구들이 새 전기를 만들어 가고 있다.물류 스타트업에서 이제는 블록체인 분야까지 섭렵할 실력을 보유한 트레드링스는 물류분야의 IT 기술을 몇단계 업그레이드시키는데 성공하고 있다.
쉬핑뉴스넷   2018-01-31
[낙수] 국적 근해선사 기업풍토상 "자율적 통합 가능성 희박(?!)"
우리나라 해운업계의 촉각을 세우게 한 아시아역내항로 취항 국적컨테이너선사 통합 구상에 강력한 정부의 입김없이는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견해가 우세. 국적 근해선사 수를 줄여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수익성을 높이겠다는 의도는 높이 평가되지만 이론과 실기는 다르
쉬핑뉴스넷   2018-01-27
[낙수] 해운계 원로, "대승적 차원서 해운업 중흥 임해야"
해양진흥공사가 설립될 시 누가 수장 자리에 앉을까를 생각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그만큼 해운업 재건보다는 잿밥에 관심을 두고 있지는 않은지.한국 해운업 재건을 내걸고 시작한 2018년 연초에 큰 현안이 화두가 되고 있다. 우선 한국해운연합을 뛰어넘어
쉬핑뉴스넷   2018-01-26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낙수(뒷이야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쉬핑뉴스넷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미도파광화문B/D 601호  |  대표전화 : 02)6228-5750  |  팩스 : 02)6499-0668
명칭 : SNN 쉬핑뉴스넷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2761(2013.08.20)  |  발행일 : 2013.09.01
발행인·편집인 : 정창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훈
Copyright © 2013 쉬핑뉴스넷. All rights reserved.